해외축구

'손흥민-메시-마네 3톱' UCL 4강 베스트11 선정 (英스쿼카)

정지훈 기자 입력 2019.04.21. 06:24

손흥민, 리오넬 메시, 사디오 마네의 환상 3톱이다.

`월드클래스` 손흥민(27, 토트넘)이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팀으로 구성된 베스트11에 당당이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 아약스, 바르셀로나, 리버풀이 4강에 진출한 가운데 손흥민이 당당하게 이름을 올렸다.

이 매체는 마네, 손흥민, 메시를 공격진에 포함시켰고, 중원은 에릭센, 타디치, 데 용이 구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손흥민, 리오넬 메시, 사디오 마네의 환상 3톱이다. `월드클래스` 손흥민(27, 토트넘)이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팀으로 구성된 베스트11에 당당이 이름을 올렸다.

영국 축구통계 매체 스쿼카는 20일(한국시간) 2018-19시즌 UCL 8강전까지 결산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을 베스트11으로 선정했다. 토트넘, 아약스, 바르셀로나, 리버풀이 4강에 진출한 가운데 손흥민이 당당하게 이름을 올렸다.

기준은 4-3-3 포메이션이었다. 이 매체는 마네, 손흥민, 메시를 공격진에 포함시켰고, 중원은 에릭센, 타디치, 데 용이 구축했다. 포백은 알바, 반 다이크, 데 리트, 아놀드가 구성했고, 골문은 테어 슈테겐이 지켰다.

특히 이 매체는 손흥민에 대해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8강전에서 놀라울 만한 경기력을 보여줬고, 챔피언스리그에서만 12골을 기록하며 역대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스쿼카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