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호잉·이성열 선발 제외..한화도 '레일리 피하자'

김건일 기자 입력 2019.04.24. 16:29

롯데 외국인 투수 브룩스 레일리를 상대하는 팀들은 왼손 타자들을 제외하고 오른손 타자를 내세우는 '맞춤형' 라인업을 꾸린다.

한화는 24일 레일리를 상대로 제라드 호잉과 이성열 중심 타자 두 명을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레일리 때문에 아예 왼손 타자들을 전부 뺐다. 경기 후반에 내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민하는 왼손 타자 상대 성적이 좋으며 최진행은 올 시즌 레일리 상대 5타수 1안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호잉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김건일 기자] 롯데 외국인 투수 브룩스 레일리를 상대하는 팀들은 왼손 타자들을 제외하고 오른손 타자를 내세우는 '맞춤형' 라인업을 꾸린다.

레일리는 2017년 이후 왼손 타자에게 홈런을 맞지 않았다. 왼손 타자 상대 피안타율은 0.223다. 왼손 타자에게 까다로운 투구 폼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레일리가 나오면 이정후를 아예 안 쓰기로 결정했다.

한화는 24일 레일리를 상대로 제라드 호잉과 이성열 중심 타자 두 명을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지난해 레일리를 처음 만난 호잉은 12타수 무안타, 이성열은 9타수 1안타에 그쳤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레일리 때문에 아예 왼손 타자들을 전부 뺐다. 경기 후반에 내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양성우와 정은원은 출전한다. 한 감독은 "양성우는 레일리 상대 성적이 2타수 2안타다. 정은원은 수비 때문에 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대신 오른손 타자들이 대거 선발 기회를 잡았다. 최진행이 좌익수, 김민하가 중견수를 맡는다. 김민하는 왼손 타자 상대 성적이 좋으며 최진행은 올 시즌 레일리 상대 5타수 1안타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