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스포츠타임 현장]'감독 클리어링?' 두 감독이 밝힌 벤치 클리어링 이유

정철우 기자 입력 2019. 04. 28. 17:32 수정 2019. 04. 28. 18:00

기사 도구 모음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 경기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다.

감독들간 신경전으로 벤치 클리어링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양팀 감독들 신경전이 벌어지며 양팀 선수단이 모두 홈 플레이트 쪽으로 모이는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펼쳐졌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뭔가 말을 했고 이에 양상문 롯데 감독이 발끈한 모양새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양상문 롯데 감독(왼쪽)과 김태형 두산 감독. ⓒ스포티비뉴스 DB

[스포티비뉴스=잠실, 정철우 기자]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 경기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다. 감독들간 신경전으로 벤치 클리어링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상황은 이랬다. 두산이 9-2로 크게 앞선 8회말 정수빈이 롯데 투수 구승민이 던진 공에 등을 강하게 맞고 쓰러졌다.

이 과정에서 양팀 감독들 신경전이 벌어지며 양팀 선수단이 모두 홈 플레이트 쪽으로 모이는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펼쳐졌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뭔가 말을 했고 이에 양상문 롯데 감독이 발끈한 모양새였다. 보통 벤치 클리어링은 선수들간 감정 싸움으로 시작된다. 이날처럼 감독들간 신경전이 공개적으로 이뤄지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다.

경기 후 양 팀 감독들은 벤치 클리어링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양상문 감독은 "몸에 맞는 볼이 나온 뒤 김태형 감독이 공필성 코치와 구승민 선수에게 뭔가 이야기를 했다. 고의성이 없었고 경기 중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 그런 상황에 대해 상대 감독이 직접 우리 선수에게 뭔가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감독으로서 나서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태형 감독은 이에 대해 "정병곤이 맞고 정수빈도 맞았기 때문에 함께 생활했던 공필성 코치와 구승민에게 야구 좀 잘하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