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연합뉴스

박인비·유소연, 15일 개막 두산 매치플레이 대회 출전

입력 2019.05.07. 10:41

박인비(31)와 유소연(2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 출전한다.

'골프 여제' 박인비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 KLPGA 투어 대회 20번째 출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유소연은 2015년 하이원 리조트 대회 이후 4년 9개월 만에 국내 대회에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인비(오른쪽)와 유소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인비(31)와 유소연(2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 출전한다.

'골프 여제' 박인비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 KLPGA 투어 대회 20번째 출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지난해 결승에서 김아림(24)을 꺾고 정상에 오른 박인비는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우승해 더 좋았다"며 "올해 더 멋진 플레이를 국내 팬들에게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각오를 전했다.

유소연은 2015년 하이원 리조트 대회 이후 4년 9개월 만에 국내 대회에 나온다.

2009년 이 대회에서 9차 연장까지 치르는 혈투 끝에 최혜용을 물리친 유소연은 "10년 전 영광을 재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회는 15일부터 19일까지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emailid@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