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천, 새 사령탑에 유상철 전 감독 유력 [단독]

우충원 입력 2019.05.14. 06:06 수정 2019.05.14. 06:07

인천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유상철 전 감독이 급부상 했다.

인천 사정에 밝은 관계자는 13일 "욘 안데르센 감독과 결별 후 임중용 임시 감독이 이끌어 오던 인천이 새로운 감독 후보군을 결정했다. 그 중 현재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이는 유상철 전 전남 감독"이라고 전했다.

그 중 인천 구단은 내부적으로 유상철 전 감독에게 높은 평가를 내린 것.

만약 인천이 최종적으로 유상철 전 감독을 임명하면 초대 베르너 로란트 감독 이후 대행을 제외하고 9번째 감독이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연맹 제공.

[OSEN=우충원 기자] 인천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유상철 전 감독이 급부상 했다. 

인천 사정에 밝은 관계자는 13일 "욘 안데르센 감독과 결별 후 임중용 임시 감독이 이끌어 오던 인천이 새로운 감독 후보군을 결정했다. 그 중 현재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이는 유상철 전 전남 감독"이라고 전했다. 

인천은 현재 1승 3무 7패 승점 6점으로 K리그 1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그동안 승리가 없던 제주가 시즌 첫 승을 거두면서 최하위로 떨어졌다. 지난 3월 9일 경남전 승리 후 승리 맛을 보지 못했던 인천은 시즌 초반 안데르센 감독과 결별했다. 초강수였다. 

그리고 프로축구연맹이 요구하는 P급 자격증이 있는 지도자를 찾기 전에 임중용 수석코치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구단 내부에서는 선수단 장악에 일가견이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임중용 코치에게 감독대행을 맡겼지만 결과는 더욱 처참했다. 

분위기 쇄신 후 본 궤도에 올릴 것으로 알려졌던 임 대행은 체제 첫 경기였던 K3리그 소속인 청주FC와의 FA컵 32강전에서 0-1로 패하는 굴욕을 맛봐야 했다. 반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따라서 인천은 새로운 사령탑 찾기에 박차를 가하고 여러 감독들을 후보군에 올렸다. 그 중 인천 구단은 내부적으로 유상철 전 감독에게 높은 평가를 내린 것. 

유 전 감독은 2011년부터 2012년까지 대전 감독을 맡았다. 그리고 잠시 숨을 고르고 울산대를 이끌던 유 전 감독은 2017년부터 2018년 8월까지 전남의 사령탑에 올랐다. 그러나 성과를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유 전 감독은 선수단과 허물없이 지내는 것으로 잘 알려졌다. 따라서 인천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것으로 볼 수 있다. 
 
만약 인천이 최종적으로 유상철 전 감독을 임명하면 초대 베르너 로란트 감독 이후 대행을 제외하고 9번째 감독이 된다. /  10bird@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