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염경엽 감독, '절친'의 사퇴 결심 미리 알고 입 굳게 닫고 쓴웃음만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입력 2019.05.16. 18:16

SK 염경엽 감독이 '절친' 김기태 감독의 사퇴에 입을 굳게 닫았다.

KIA 김기태 감독이 16일 광주 KT전을 앞두고 감독직을 내려놨다.

김기태 감독은 오래전부터 자진 사퇴를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절친' 염경엽 감독은 이날 창원 NC전에 앞서 김기태 감독의 사퇴 이야기가 나오자 "안 그래도 어제 통화를 했다"면서 김 감독의 사퇴 의중을 이미 알고 있었음을 시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IA 김기태 감독-SK 염경엽 감독.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SK 염경엽 감독이 ‘절친’ 김기태 감독의 사퇴에 입을 굳게 닫았다.

KIA 김기태 감독이 16일 광주 KT전을 앞두고 감독직을 내려놨다. 지난 15일 KT전에서 패한 뒤 김 감독은 성적 부진을 이유로 책임지고 사퇴하겠다는 뜻을 구단에 전했고, 구단은 고민 끝에 김 감독의 사의를 수용했다.

김기태 감독은 오래전부터 자진 사퇴를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절친’ 염경엽 감독은 이날 창원 NC전에 앞서 김기태 감독의 사퇴 이야기가 나오자 “안 그래도 어제 통화를 했다”면서 김 감독의 사퇴 의중을 이미 알고 있었음을 시사했다.

염경엽 감독과 김기태 감독은 광주일고 동기로 소문난 친구 사이다. 시간을 할애해 사석에서 만나고 전화도 자주 주고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기에 염 감독은 김 감독의 사퇴 고민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던 듯했다. 염 감독은 “며칠 전부터 김 감독이 사퇴 의사에 대해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내긴 했다. 결국 어제(15일) 전화하면서 사퇴 의사를 구단에 밝혔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말은 하지 않았다. 염 감독은 "더이상은 노코멘트하겠다"라고 전했다. 절친인 만큼 직접 본인과 전화로 이야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감독직이 굉장히 힘든 자리인 것 같다”는 기자의 말에 염 감독은 말없이 쓴 웃음만 지었을 뿐이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