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SC이슈추적]'선수 바보' 김기태 KIA 감독 사퇴, 마지막까지 팬 챙겼다

김진회 입력 2019.05.16. 18:36 수정 2019.05.16. 18:40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은 16일 KT전을 앞두고 취재진과의 정해진 인터뷰를 30분간 연기했다.

"궁금한 게 많겠지만 가급적이면 많은 질문은 하지 않아 줬으면 좋겠다"며 "저는 오늘 경기까지만 KIA 감독직을 수행한다"며 폭탄발언을 했다.

김 감독은 "좋은 추억만 가지고 떠나겠다. 무엇보다 KIA 팬께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김 감독의 믿음 속에 박찬호 하준영 이창진 류승현 박준태 등 젊은 선수들은 꾸준하게 선발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경험을 쌓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기태 KIA 감독.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은 16일 KT전을 앞두고 취재진과의 정해진 인터뷰를 30분간 연기했다. 이례적이었다. 오후 4시 30분 인터뷰실에 모습을 드러낸 김 감독은 "지명타자가 유민상으로 바뀌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더니 속내를 끄집어냈다. "궁금한 게 많겠지만 가급적이면 많은 질문은 하지 않아 줬으면 좋겠다"며 "저는 오늘 경기까지만 KIA 감독직을 수행한다"며 폭탄발언을 했다.

정막이 흘렀다. 김 감독은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순식간에 시뻘개진 눈에 눈물이 고였다. "내가 왜 이러지"라며 옅은 미소를 띄웠지만 좀처럼 감정을 추스르지 못했다. 그러자 구단 관계자가 "15일 경기가 끝난 뒤 감독님께서 자진사퇴 의사를 밝히셨고 구단이 심사숙고 끝에 수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인터뷰실은 눈물바다가 됐다. 구단 관계자와 취재진의 눈시울도 붉어졌다. 김 감독은 "좋은 추억만 가지고 떠나겠다. 무엇보다 KIA 팬께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김 감독이 지휘봉을 놓게 된 표면적 이유는 역시 성적부진이다. KIA는 15일까지 13승29패1무(승률 0.310)로 10개 팀 중 꼴찌로 추락해 있었다. KIA는 지난달 21일 광주 두산 베어스전에서 최하위를 찍었다. 2008년 5월 23일 이후 3985일만이었다. 당시는 8개 구단 체제였다.

이후 5월 초 7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지만 약속했던 반등은 없었다. 3월 개막부터 4월까지 투타 엇박자가 심했다. 5월 투타 밸런스가 조금씩 좋아지기 시작했지만 타격부진에 또 다시 발목을 잡혔다. 탈출구가 보이지 않았다.

당장 성적이 급했다. 그러나 김 감독은 미래도 포기하지 않았다. 2017년 한국시리즈를 우승시키고 지난해에도 와일드카드 결정전, 가을야구 경험을 갖춘 베테랑들의 부상과 부진으로 기회를 잡은 젊은 피 육성을 멈추지 않았다. 김 감독의 믿음 속에 박찬호 하준영 이창진 류승현 박준태 등 젊은 선수들은 꾸준하게 선발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경험을 쌓았다.

하지만 경험이 적은 젊은 선수들의 활약은 채 한 달을 넘기지 못했다. 베테랑들이 깨어날 때는 젊은 피들이 또 다시 주저앉았다. 결국 김 감독은 팀을 꼴찌에서 구해내지 못한 채 쓸쓸한 퇴장을 맞았다.

사실 팀 성적이 좋지 않아 감독이 모든 책임을 진 것이지만 김 감독은 그야말로 '선수 바보'였다. 자식 챙기 듯 선수밖에 몰랐다. 특히 2015년부터 KIA 지휘봉을 잡은 뒤 자신의 판공비를 선수들에게 쓰라며 코치들에게 돈을 맡기기도 했다. 경기장에선 열심히 일하는 지도자였다. 타자들의 타격 폼 교정부터 심리적 안정까지 도모했다.

무엇보다 '인간미'가 넘쳤다. 김 감독은 야구 콘텐츠 구성원을 존중과 배려로 대했다. 지난해 말 임창용 방출 논란 때도 자신을 비난하는 팬까지 넓은 가슴으로 품었다. 부진한 성적에 대한 스트레스는 술로 달랬지만 힘내라는 일부 팬들의 응원은 김 감독에게 '천군만마'나 다름 없었다. 김 감독은 마지막까지도 팬을 생각했다. "KIA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KIA는 또 한 명의 '덕장'을 잃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