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대진 코치 사의 표명, KIA는 만류..21일 오후 면담

이상철 입력 2019.05.21. 11:54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이대진(45) 코치가 김기태(50) 전 감독을 따라 구단에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KIA는 16일 김 전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했다.

그러나 이 코치는 김 전 감독과 책임을 함께 지겠다는 생각이다.

KIA는 이 코치의 사의와 관련해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이대진(45) 코치가 김기태(50) 전 감독을 따라 구단에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그러나 구단은 이 코치의 사의를 수용하지 않았다. 21일 오후 면담을 갖고 설득할 예정이다.

KIA는 16일 김 전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했다. 발표 당시 KIA는 13승 1무 29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박흥식 퓨처스팀 감독이 17일 대전 한화전부터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이 코치는 17일 코칭스태프 보직 개편으로 1군 투수코치에서 잔류군 투수코치로 역할이 바뀌었다. 잔류군에 아직 가지 않았다. 휴가로 잠시 머리를 식혔다.
이대진 KIA 코치(가운데)는 사의를 표명했다. 구단은 그를 설득하고 있다. 사진=옥영화 기자

그러나 이 코치는 김 전 감독과 책임을 함께 지겠다는 생각이다. 주변 만류에도 그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KIA는 투수 운용과 관련해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추락에는 낮아진 마운드 높이도 컸다. 20일 현재 KIA의 평균자책점은 5.57로 10개 팀 중 9위다.

KIA는 이 코치의 사의와 관련해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라고 했다. 이날 오후 면담을 통해 이 코치를 붙잡겠다는 뜻이다.

‘100승 투수’ 이 코치는 1993년부터 2010년까지 ‘타이거즈 맨’이었다. 2012년 현역에서 은퇴한 이 코치는 2013년 한화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1년 뒤 친정팀 KIA로 복귀해 올해까지 투수들을 지도했다. rok1954@maeky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