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442.list] 올여름 레알 유니폼 입을지도 모를 6인

편집팀 입력 2019.05.23. 17:02

레알 마드리드의 암울한 한 시즌이 끝났다.

이제 지네딘 지단 감독은 막대한 자금 지원을 받을 것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유벤투스와 연결되고 있는 마르셀루의 대체 선수로 알라바를 주시해야 한다.

5. 탕귀 은돔벨레 (리옹) 지단이 당연 선호하는 카세미루가 여전히 건재한 가운데, 레알은 최고의 선수로 성장해야 할 홀딩 미드필더에게 응당 투자를 해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포투=Michael Yokhin]

레알 마드리드의 암울한 한 시즌이 끝났다. 이제 지네딘 지단 감독은 막대한 자금 지원을 받을 것이다. 그렇다면 노령화되고 있는 선수단 개편을 위해서 누굴 영입해야 할까?


1. 마우로 이카르디 (인터밀란)

정말 생각할 필요도 없는 문제다.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루카 요비치는 훌륭한 유망주지만, 경험이 미천하고 최고 수준에서 즉시 전력감으로 뛸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상당한 의구심이 든다. 하지만 이카르디는 확실히 할 수 있는 선수다.

인터밀란에서 스타로 성장한 이카르디. 하지만 쥐세페 메아차에서 그의 시간을 얼마 남지 않아 보인다. 그는 새로운 도전이 절실한 상황이다. 페널티박스 안 이카르디는 실로 무자비한 포식자다. 압박은 이겨내고, 여론은 신경 쓰지 않으면서, 골은 연달아 뽑아낸다.

나이로도 26세 전성기. 그는 확실히 과거 바르셀로나가 자신을 믿지 않은 것이 잘못됐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어 하리라. 모든 면에서 딱 들어맞는다. 레알이 반드시 잡아야 할 선수다.


2. 마르퀴뇨스 (PSG)

라파엘 바란의 미래는 불확실하다. 제아무리 세르히오 라모스라도 젊어질 순 없는 법이고. 그러니 레알 마드리드는 최고의 센터백이 필요하다.

포르투에서 에데르 밀리탕을 영입했지만 아마도 레알에 즉각적인 답은 아닐지 모른다. 마르퀴뇨스는 다르다. 그는 24세에 불과하지만 최고 수준의 경험을 가지고 있다. 역시 파리 생제르맹에서 경험은 빼놓을 수 없다.

그가 자신의 잠재력을 발현하고 싶다면 리그앙에만 뛸 수는 없는 일이다. 그리고 지금이 앞으로 나아갈 적기일지도 모른다. 아, 그는 미드필더로 뛸 때도 매력적인 선수다.


3.크리스티안 에릭센 (토트넘)

에릭센은 이미 레알 마드리드와 개인 합의에 동의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왜 레알이 그를 원하는 지는 이해가 간다. 루카 모드리치는 축구 인생 끝이 머지 않아 보이고, 레알에는 최고 수준의 ‘책략가’가 필요하다.

에릭센은 모드리치만큼이나 부지런한 선수다. 동시에 더 많은 스루 패스와 어시시트를 기록하는 등 득점력에서는 더 낫다. 프리킥과 코너킥도 잘 찬다. 27세 나이에 비해 경험도 많다. 지단 시스템에 잘 들어맞을 것 같은 선수다.


4. 다비드 알라바 (뮌헨)

바이에른 뮌헨은 클럽 레코드 8,000만 유로를 주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루카스 에르난데스를 영입했다. 물론 센터백으로 뛸 수 있는 그지만, 레프트 백으로 쓸 것이 분명해 보이는 상황. 이건 다비드 알라바의 미래가 확실치 않다는 걸 의미한다.

알라바는 과거 과르디올라 감독의 노력 덕에 미드필더로도 뛸 수 있는 선수가 되었지만 최적의 포지션은 역시 측면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유벤투스와 연결되고 있는 마르셀루의 대체 선수로 알라바를 주시해야 한다.


5. 탕귀 은돔벨레 (리옹)

지단이 당연 선호하는 카세미루가 여전히 건재한 가운데, 레알은 최고의 선수로 성장해야 할 홀딩 미드필더에게 응당 투자를 해야 한다. 이때 적합한 선수는 탕귀 은돔벨레다.

리옹에서 그의 성장은 놀라움 그 자체다. 힘과 투지, 그리고 시야를 겸비한 그는 그라운드의 지배자다. 리옹에서 지난 두 시즌 입증되었는데, 때문에 리옹은 1억 유로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최종 이적료는 그보다는 낮아질 것이다.


6. 에당 아자르 (첼시)

글쎄, 이건 분명해 보이지 않나. 아자르는 유년시절 꿈을 이루기 위해 7년 만에 스템포드 브릿지를 떠나려고 하고 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진정한 후계자가 되기를 열망하고 있는 아자르. 그에게 거는 기대는 커 보인다.

문제는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것. 시간이 알 수 있는 거지만, 분명한 건 지단은 아자르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둘은 완벽한 짝일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