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英 언론 '퍼거슨, 포체티노 원했지만 구단이 듣지 않았다'

김가을 입력 2019.05.26. 07:52 수정 2019.05.26. 11:19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의 선택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었다.

영국 언론 미러는 26일(한국시각) 또 다른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을 인용해 '퍼거슨은 지난해 12월 조제 무리뉴 감독이 해임될 때 포체티노 감독을 영입해야 한다는 생각을 분명히 했다'고 보도했다.

퍼거슨은 포체티노 감독을 고용하기 위해 싸웠지만, 에드 우드워드 맨유 부회장 등이 그의 충고를 듣고싶어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퍼거슨 감독은 맨유의 전설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REUTERS-X00177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의 선택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었다.

영국 언론 미러는 26일(한국시각) 또 다른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을 인용해 '퍼거슨은 지난해 12월 조제 무리뉴 감독이 해임될 때 포체티노 감독을 영입해야 한다는 생각을 분명히 했다'고 보도했다. 퍼거슨은 포체티노 감독을 고용하기 위해 싸웠지만, 에드 우드워드 맨유 부회장 등이 그의 충고를 듣고싶어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퍼거슨 감독은 맨유의 전설이다. 지난 1986년부터 2013년까지 27년 동안 맨유 지휘봉을 잡고 38개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하지만 퍼거슨 감독이 물러난 뒤 6년 간 우승컵 3개를 더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에는 시즌 중반에 사령탑이 바뀌기도 했다.

이 매체는 리그 매니저 협회 소속의 말을 인용해 '퍼거슨은 클럽을 좋아한다. 하지만 그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약간 상처를 입는다. 그는 더 이상 책임이 없다는 것을 알지만, 여전히 의견을 묻는 것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다만, 퍼거슨은 공개 비판은 삼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