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감격에 벅찬 페드로, "UEL 우승-결승골, 믿기 어렵다"

정현준 입력 2019.05.30. 06:50

아스널을 상대로 결승골을 터트린 페드로 로드리게스(첼시)가 우승, 결승골을 넣은 감격에 겨워했다.

첼시는 3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 바쿠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결승골로 아스널을 4-1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1-0으로 앞선 후반 15분, 페드로가 결승골로 아스널을 무너뜨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정현준 기자= 아스널을 상대로 결승골을 터트린 페드로 로드리게스(첼시)가 우승, 결승골을 넣은 감격에 겨워했다.

첼시는 3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 바쿠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페드로 로드리게스의 결승골로 아스널을 4-1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페드로는 아자르, 지루와 스리톱으로 출격했다. 전반부터 활발하게 움직이며 아스널을 공략했다. 지루와 연계 플레이로 시선을 끌었고, 아자르와 호흡을 맞춰 아스널에 수비 부담을 가중시켰다.

첼시는 후반전 페드로, 아자르, 지루를 앞세워 공세를 퍼부었고, 후반 4분 만에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1-0으로 앞선 후반 15분, 페드로가 결승골로 아스널을 무너뜨렸다.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돌파하는 아자르에게 패스를 받았고,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페드로는 경기 후 UEFA를 통해 벅찬 감정을 표출했다. 그는 "후반전에는 경기가 좀 더 풀렸다. 첼시는 정말 잘했고, 볼을 빠르게 라인으로 가져갔다. 우승을 차지하고, 골을 넣은 건 믿기 어려운 정도의 느낌이다"라며 결승골로 첼시를 우승으로 안내한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