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U20 최다출전' 조영욱, 쐐기포로 기록 '자축' [한국-아르헨티나]

우충원 입력 2019.06.01. 05:25

20세 이하 월드컵 최다 출전 동률 기록을 만든 조영욱(서울)이 짜릿한 득점포를 터트리며 자축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6월 1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2019 FIFA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전반 42분 오세훈의 헤딩 선제골과 후반 12분 조영욱의 통렬한 왼발 추가골을 더해 2-1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우충원 기자] 20세 이하 월드컵 최다 출전 동률 기록을 만든 조영욱(서울)이 짜릿한 득점포를 터트리며 자축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6월 1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2019 FIFA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전반 42분 오세훈의 헤딩 선제골과 후반 12분 조영욱의 통렬한 왼발 추가골을 더해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2승 1패(승점 6)를 기록, 아르헨티나에 골득실 3골 뒤진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숙명의 라이벌인 일본과 8강행을 다툰다.

지난달 28일 성남과 경기를 앞둔 서울 최용수 감독은 20세 이하 월드컵에 참가하고 있는 조영욱에 대해 애정어린 조언을 했다. 최 감독은 "한번 해 본 대회라 그런지 보이지 않는 부담감이 있는 것 같다"면서 "힘을 뺐으면 좋겠다. 동료들을 위해 더 영리하게 경기 운영하면 찬스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7년에 이어 2회 연속 U-20 대회에 나서고 있는 조영욱은 공격수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지난 대회서도 어시스트를 기록했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서울 입단 후 꾸준히 기회를 받고 있는 조영욱은 최선참으로 이번 대회에 임했다.

1-0의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상황에서 조영욱은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해냈다. 후반 12분 조영욱은 정호진이 아르헨티나 수비수를 여러 명 따돌리고 올린 크로스를 통쾌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 한국의 2-0 리드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조영욱은  U-20 월드컵 6경기를 뛰었다. 한국의 역대 U-20 월드컵 최다출전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그동안 고 조진호 감독과 오산고 김진규 코치가 7경기를 뛰었다. 

큰 기록은 아니지만 조영욱은 자신감을 갖는 계기도 됐다.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는 정우영이 합류하지 못해 전방 공격진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정정용호지만 멀티 포지션에서 활약하고 있는 조영욱의 움직임은 팀에 큰 보탬이 된다. 이날 조영욱은 최전방 공격수가 아닌 중원에서 이강인과 오세훈의 움직임을 돕는 역할을 했다. 

강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골 맛을 본 조영욱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게 됐다. / 10bird@osen.co.kr
[사진] KFA 제공.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