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2승' 한화 김민우 "김범수 경기 보며 분석하는 게 도움된다"

채정연 입력 2019.06.06. 18:25

6이닝 2실점 퀄리티스타트로 완투패의 아픔을 씻어냈다.

한화 이글스 선발 김민우가 활약 후 소감을 밝혔다.

한화는 6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7차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선발 김민우가 6이닝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2승을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울산, 채정연 기자] 6이닝 2실점 퀄리티스타트로 완투패의 아픔을 씻어냈다. 한화 이글스 선발 김민우가 활약 후 소감을 밝혔다.

한화는 6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7차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2연승과 함께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선발 김민우가 6이닝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2승을 거뒀다. 타선에서는 4번타자 김태균이 2안타 3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한화는 3회 김태균의 희생타로 선취점을 냈지만, 다음 이닝 오윤석에게 동점 적시타를 맞아 1-1이 됐다. 5회 상대 실책과 오선진, 김태균의 적시타를 엮어 3득점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막판 추격 당하기도 했지만, 3연투를 펼친 정우람이 1점 리드를 지켜내며 세이브를 따냈다.

경기 후 김민우는 "야수들이 잘해줘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 최근 국내 선발들이 잘 던져주니 긍정적인 영향이 있는 것 같다. 항상 (김)범수가 앞 경기에 나가는데 그 경기를 보며 나름 분석도 하고 생각을 하고 있다. 이 부분이 도움이 되고 있다. 개인 성적에 신경쓰기 보다는 선발로서 기복 없는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울산, 김한준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