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이란전 현장] '2G 연속골' 황의조, 명불허전 벤투호의 황태자

유지선 기자 입력 2019.06.11. 22:00

벤투호의 해결사는 역시 황의조였다.

황의조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한국은 결국 이란을 상대로 8년 만에 승리를 챙기겠다고 다짐했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황의조는 지난 7일 호주와의 평가전에서도 교체 투입된 뒤 결승골을 터뜨리며 1-0 승리로 이끈 바 있다.

황의조가 벤투호의 최전방 경쟁에서 확실히 앞서있다는 것을 재확인한 경기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벤투호의 해결사는 역시 황의조였다. 황의조가 이란전에서 값진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최전방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1일 저녁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평가전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황의조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한국은 결국 이란을 상대로 8년 만에 승리를 챙기겠다고 다짐했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이날 경기서 벤투 감독은 4-1-3-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이 황의조와 투톱을 이뤘고, 나상호와 황인범, 이재성이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백승호가 중원에 섰으며, 좌우 풀백은 이용과 홍철이 책임졌다. 김민재와 김영권이 중앙 수비를 맡았으며,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전반전은 이란의 공세에 고전했다. 이란이 빠른 템포로 강하게 밀고 들어오는 탓에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여러 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그러나 선제골은 한국의 몫이 됐다. 후반 12분 상대 수비수 두 명이 엉키면서 뒤로 흐른 공을 낚아챈 황의조가 문전으로 쇄도한 뒤 깔끔한 마무리 슈팅으로 이란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황의조는 지난 7일 호주와의 평가전에서도 교체 투입된 뒤 결승골을 터뜨리며 1-0 승리로 이끈 바 있다.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면서 확실한 해결사라는 사실을 증명해보인 것이다. 호주전에 이어 이란전서도 답답한 흐름을 깨는 골이었다는 점에서 더 값졌다.

황의조는 최근 소속팀에서 부진하며 득점력이 이전만 하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훈련 도중 동료 선수들에게 "팀에서 그렇게 좀 해"라고 놀림을 받았을 정도다. 그러나 대표팀에서는 기가 막히게 중요한 순간마다 골을 터뜨리고 있다.

물론 황의조의 골은 후반 17분 김영권의 자책골로 빛이 바래고 말았다. 그러나 황의조의 결정력은 박수를 받기에 충분했다. 황의조는 후반 37분 팬들의 우렁찬 박수 속에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황의조가 벤투호의 최전방 경쟁에서 확실히 앞서있다는 것을 재확인한 경기였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