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현장 REVIEW] '우승 보인다!' 한국, 에콰도르에 1-0 승..결승에서 우크라이나와 격돌

이종현 기자, 임창만 기자 입력 2019.06.12. 05:21 수정 2019.06.12. 08:21

한국이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 30분 (한국 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에서 1-0으로 승리, 결승에 진출해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놓고 다툰다.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3분에 실점했으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고, 경기 종료 직전 이광연이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넘기며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골을 터뜨린 최준 ⓒ 연합뉴스
▲ 코너킥 올릴 준비를 하는 이강인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루블린(폴란드), 이종현 기자 / 임창만 영상 기자] 한국이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 30분 (한국 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에서 1-0으로 승리, 결승에 진출해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놓고 다툰다. 한국 남자 대표팀이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 3-5-2 진영으로 공격은 오세훈, 이강인, 미드필드는 고재현, 정호진, 김세윤이 출전했고 윙백은 최준, 황태현이 배치됐다. 스리백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배치됐고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에콰도르는 4-3-3 진영으로 공격은 캄파나, 알바라도, 플라타, 미드필드는 레사발라, 킨테로, 시푸엔테스, 수비는 팔라시오스, 바예시야, 포로소, 에스피노사가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라미레스가 꼈다.

두 팀 모두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한 가운데 한국이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2분 김세윤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걸려 넘어졌으나 주심은 휘슬을 불지 않았고, 전반 13분 이강인의 슈팅은 수비에 걸렸다.

에콰도르는 전반 22분 포로소가 헤더했으나 공은 골키퍼 이광연 앞으로 흘러 쉽게 잡혔다. 전반 24분 시푸엔테스의 중거리 슈팅은 수비에 맞고 굴절돼 골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위기가 있었다. 전반 38분 패스 한 번에 수비가 뚫렸고 캄파나가 슈팅했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한국은 위기 뒤 곧바로 골을 넣었다. 전반 39분 프리킥에서 이강인이 상대 수비가 방심한 틈을 타 빠르게 패스했고, 최준이 바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 돌파를 시도하는 이강인 ⓒ 연합뉴스
▲ 골을 터뜨리는 최준 ⓒ 연합뉴스

선제골을 허용한 에콰도르는 후반에 공격적으로 나섰다. 이에 정정용 감독은 후반 9분 김세윤을 빼고 조영욱을 투입해 빠르게 교체 카드를 꺼냈다.

한국은 에콰도르의 공세를 막으면서 효과적인 공격을 펼쳤다. 후반 17분 오세훈이 내준 공을 고재현이 슈팅했으나 골대 위로 살짝 넘어갔고, 후반 26분 팔라시오스의 슈팅은 이광연이 선방했다.

한국은 후반 28분 박태준을 투입하고 이강인을 뺐다. 교체 직후 정호진이 빠르게 돌파해 조영욱에게 패스했고, 조영욱은 슈팅한 공이 골키퍼 선방에 맞고 나오자 다시 바이시클 킥으로 슈팅했으나 공은 골대 위로 넘어갔다.

한국은 후반 36분 고재현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엄원상을 투입해 교체 카드 3장을 모두 썼다.

한국은 후반 41분 엄원상이 오세훈의 패스를 받아 돌파해 골을 넣었으나 오프사이드로 VAR이 선언됐고,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추가 시간은 4분이 주어졌다.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3분에 실점했으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고, 경기 종료 직전 이광연이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넘기며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스포티비뉴스=루블린(폴란드), 이종현 기자 / 임창만 영상 기자

▲ 태극기 앞에서 세리머니하는 선수들 ⓒ 연합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