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U20과 이강인, 한국 FIFA대회 기록 다 바꾼다

류청 입력 2019.06.12. 10:04 수정 2019.06.12. 10:11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 대표팀(이하 U20 대표팀)이 한국 대표팀(남자 기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세운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이날 승리한 U20대표팀은 FIFA 주관 대회 최다승 기록을 갈아 치웠다.

4승 1무 1패를 기록한 U20 대표팀은 `1983 멕시코 U20 월드컵`과 `2002 한일 월드컵` 대표팀이 기록한 3승을 뛰어 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 대표팀(이하 U20 대표팀)이 한국 대표팀(남자 기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세운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한국은 한국시간으로 12일 새벽 폴란드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한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1-0으로 이기고 결승으로 갔다. 이날 승리한 U20대표팀은 FIFA 주관 대회 최다승 기록을 갈아 치웠다.

4승 1무 1패를 기록한 U20 대표팀은 `1983 멕시코 U20 월드컵`과 `2002 한일 월드컵` 대표팀이 기록한 3승을 뛰어 넘었다. 여자대표팀까지 따지면 `2010 U17 여자월드컵`과 `2010 U20 여자월드컵`과 동률이다.

에콰도르 경기에서도 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FIFA 주관 대회 한국 선수 최다 도움 기록을 세웠다. 기존 기록은 김종부와 이을용, 이영표, 기성용, 권창훈 등 8명이 기록했던 2개였다. 이강인은 한국이 우승할 경우 FIFA 골든볼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우승이 목표"라며 떠났던 U20 대표팀은 폴란드에서 천천히 모든 기록을 바꾸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