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U-20 월드컵] 정정용호,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에 '기록'도 해볼 만

정재민 기자 입력 2019.06.13. 17: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득실 밀리지만, 볼 소유보단 결정적 한 방 위주 플레이 비슷
다양한 득점 루트·교체 선수 강점 보여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1:0으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U-20 대표팀이 모여 환호하고 있다. 대표팀은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2019.6.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정정용호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와 맞붙는다. 두 팀 모두 사상 '첫' 결승 진출이다. 플레이스타일도 비슷해 격전이 예상된다. 다양한 득점 루트와 교체 선수 활용으로 우크라이나를 공략한다면, 승산도 충분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오는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대망의 U-20 월드컵 결승전을 펼친다.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기록은 우크라이나가 좋다. 우크라이나는 조별리그 D조에서 미국, 나이지리아, 카타르와 한 조에 속해 2승1무를 기록하는 등 이번 대회 '무패'를 기록 중이다. 이후 토너먼트까지 총 6경기 동안 10골 3실점을 기록했다.

반면 한국은 우승후보 0순위 포르투갈에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패했지만 이후 5경기에서 패하지 않았다. 6경기에서 8골 5실점을 기록했다.

이처럼 득실에서는 우크라이나가 앞선다. 월드컵 이전 가장 최근 만난 지난 3월 평가전에서도 우크라이나가 세르히 불레차의 골로 한국을 1-0으로 눌렀다.

겉으로 드러나는 수치는 우크라이나가 앞서지만 두려워할 건 없다. 플레이 스타일도 비슷하다. 한국은 다양한 득점 루트와 교체 선수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두 팀 모두 '점유율 축구'와는 거리가 멀다. 우크라이나는 토너먼트에서 객관적인 전력이 떨어지는 16강 파나마전 이외에는 모두 볼 점유율에서 뒤졌다. 한국 역시 난타전을 벌인 8강 세네갈전에서만 점유율 50대50 싸움을 보였고 일본과 에콰도르전에서 모두 점유율을 상대에 내줬다.

그만큼 한 방이 정확하다는 방증이다. 실제 우크라이나와 한국은 슈팅을 많이 가져가기 보단 한 번 온 기회를 놓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토너먼트에서 슈팅 대비 유효슈팅 확률은 두 팀 모두 30% 이상으로, 우크라이나가 36개의 슈팅 중 11개(30.6%)를 유효슈팅으로 이어갔고, 한국이 31개의 슈팅에서 12개(38.7%)를 유효슈팅으로 연결했다. 총 슈팅 수 대비 골 성공률도 우크라이나가 16.7%, 한국 16.1%로 비슷하다.

다른 점은 우크라이나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유리한 신체조건으로 상대를 압박한다는 것이고, 한국은 짧은 패스와 크로스를 적절히 섞어가며 골문을 노린다는 것이다.

득점 루트는 한국이 다양하다. 우크라이나의 경우 10골을 세 명의 선수가 기록했다. 다닐로 시칸(4골), 불레차(3골), 포포프(3골) 세 명이 책임졌는데, 이중 수비 핵심 포포프가 준결승 이탈리아전에서 퇴장당하면서 결승전에 나서지 못한다.

반면 한국은 경고 누적 선수 없이 21명 모두 출전이 가능하다. 오세훈(2골), 조영욱(2골)이 공격진을 이끌었지만 이 밖에도 김현우(1골), 이지솔(1골), 이강인(1골), 최준(1골) 등 골 맛을 본 선수만 6명이다. 이밖에 엄원상, 전세진 등도 한 방이 있는 선수다. 최준과 이지솔처럼 수비 쪽에서 깜짝 골을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두 팀 모두 결승에 오른 만큼 팀 분위기가 좋지만, 정정용호의 상승세는 매경기 경기력으로 확인되고 있다. 전반보단 후반이, 전 경기 보다는 다음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였던 만큼, 최고의 무대에서 최고의 실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는 이번 대회 16강 파나마전(4-1), 조별리그 1차전 미국전(2-1), 3차전 나이지리아전(1-1)을 제외하고 3경기에서 모두 1-0으로 승리할 정도로 짠물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한국도 조별리그 1차전 8강 세네갈전(3-3)을 제외하면 모두 한 골 승부를 가져갈 정도로 수비가 튼튼하다.

짠물 수비를 상대하는 다양한 공격 루트와 다채로운 교체 선수의 투입에서 FIFA 주관 첫 국제대회 우승 트로피의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ddakbom@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