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투데이

이강인 "우승 트로피 들고 한국 가겠다"

노진주 기자 입력 2019.06.15. 10:06

U-20 축구대표팀의 중심인 이강인이 우승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전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오전 1시 2019 국제축구연맹(FIFA)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와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펼친다.

이에 '팀 에이스' 이강인이 우승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강인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우승 트로피 들고 한국 가겠다"

U-20 축구대표팀의 중심인 이강인이 우승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전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오전 1시 2019 국제축구연맹(FIFA)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와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펼친다. 이에 '팀 에이스' 이강인이 우승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처음부터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목표는 오로지 우승이다"며 한결같은 목표를 자신 있게 말했다. 월드컵 첫 결승전을 앞둔 데 대해서는 "다른 경기랑 비슷한 것 같다. 앞으로 뛸 경기 중 한 경기일 뿐이다. 경기를 즐기고 형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지 온 데에는 혼자만의 힘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는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모두 간절했다. 형들이 경기에서 열심히 뛰어줘서 가능했다"며 선수단과 관리 감독해준 코칭스태프에게 큰 무대에 오른 공을 돌렸다.

마지막으로 가족에게도 감사의 한마디를 전했다. 그는 "저를 위해 많이 희생해주신다. 정말 고맙고,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 제가 활약할 수 있었던 것은 가족들과 응원해 주신 분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더 좋은 모습으로 화답하겠다. 우승 트로피를 한국에 가져가서 부모님께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