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연합뉴스

[U20월드컵] '부상자없이 준우승'..새역사 도운 숨은 영웅들의 헌신

입력 2019. 06. 16. 03:25 수정 2019. 06. 16. 13:14

기사 도구 모음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은 지난달 25일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1차전을 시작으로 22일 동안 7경기를 치렀다.

오 코치는 우리 선수들이 악조건 속에서도 늘 상대보다 많이 뛸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4월 말 파주NFC에 모였을 때부터 준비한 훈련 스케줄을 선수들이 100% 잘 소화했다. 축구에서 요구되는 스피드, 근력, 지구력 훈련을 파주에서부터 이번 대회 첫 경기 4일 전까지도 했다"면서 "그런 효과에 선수들의 회복과 관련한 지원 스태프, 코치진의 노력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결승행 인증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U-20 대표팀 정정용 감독, 이강인 등 선수단 전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6.12 hihong@yna.co.kr

(우치[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은 지난달 25일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1차전을 시작으로 22일 동안 7경기를 치렀다.

사흘에 한 경기꼴로 뛴 셈이다.

버스를 타고 한 번은 7시간, 한 번은 9시간을 달려 다음 경기 개최도시로 이동하기도 했다.

연장 120분도 모자라 승부차기까지 벌인 세네갈과의 8강전이 끝나고는 이틀 쉬고 다시 에콰도르와 4강전을 벌여야 했다.

포르투갈과 1차전이 끝나고는 라커룸에서 토한 선수가 있을 정도로 매 경기 사력을 다했다. 강행군이 계속됐지만 한국은 단 한 명의 부상 열외 선수도 없이 이번 대회를 준우승이라는 한국 남자축구의 사상 최고성적으로 마쳤다.

이는 숨은 조력자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이번 대회 기간 김성진, 성형호, 조민우 세 명의 의무트레이너가 대표팀과 동행하며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왔다. 늦은 시간 경기를 마치고 돌아온 선수들의 치료와 회복을 위해 잠도 제대도 잘 수 없었다.

그런데도 김성진 트레이너는 "시작부터 지금까지 긴 시간 동안 부상으로 훈련에서 열외가 된 선수가 한 명도 없어서 기쁘다"며 웃는다.

U-20 결승 숨은 주역, 김성진 의무트레이너 (우치[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 김성진 의무트레이너가 13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팀 훈련장에서 인터뷰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6.14 hihong@yna.co.kr

2016년 대한축구협회에 입사한 김성진 의무 트레이너는 지난해 러시아월드컵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비롯해 여러 대회를 치렀다. 하지만 부상 열외자가 이렇게 없었던 적은 처음이라며 기뻐했다.

김 트레이너는 "대표팀이 소집되기 전부터 선수들의 근육 관련 부상을 제로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회 기간 의무팀의 제안에 잘 따라준 선수들에게 고마워하고 코치진, 지원 스태프와의 공조 덕이라고 공을 돌렸다.

의무팀은 이번 대표팀 소집 때 선수 개개인의 몸 상태를 평가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맞춤형 치료 방법을 선택했다.

원래 발목이 좋지 않았던 193㎝의 장신 공격수 오세훈(아산)은 열성적인 치료 덕에 오히려 대회 기간 상태가 호전됐다. 오세훈은 "의무트레이너 선생님들을 통해 많이 좋아졌다. 통증도 다 나왔다"고 말했다.

의무트레이너와 오성환 피지컬 코치와 호흡도 잘 맞았다.

독일 보훔대 스포츠과학대학원에서 트레이닝과학 석사과정을, 독일 라이프치히 스포츠과학대학원에서 트레이닝과학 박사과정을 밟은 오 코치는 체력프로그램을 맡았다.

오 코치는 우리 선수들이 악조건 속에서도 늘 상대보다 많이 뛸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4월 말 파주NFC에 모였을 때부터 준비한 훈련 스케줄을 선수들이 100% 잘 소화했다. 축구에서 요구되는 스피드, 근력, 지구력 훈련을 파주에서부터 이번 대회 첫 경기 4일 전까지도 했다"면서 "그런 효과에 선수들의 회복과 관련한 지원 스태프, 코치진의 노력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대회 기간 선수들은 하프타임에는 후반에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흡수가 빠른 에너지 제품을, 경기가 끝나고 난 뒤에는 손상된 근육을 빨리 회복하는데 효능이 입증된 체리 주스를 먹는 등 세심하게 관리를 받았다.

'미소와 함께 우승을 향하여!' (우치[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13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팀 훈련장에서 오성환 피지컬 코치와 함께 훈련 전 그라운드를 달리며 몸을 풀기 앞서 줄을 서기 위해 손바닥으로 앞으로 나란히 자세를 취하고 있다. 2019.6.14 hihong@yna.co.kr

대표팀이 폴란드 그니에비노에서 적응훈련을 하다 첫 경기 장소인 비엘스코-비아와로 이동할 때부터는 신동일 조리사가 대표에 합류해 선수들의 식단을 챙겼다.

크로아티아에서 뛰는 중앙수비수 김현우는 "김치를 못 먹고 지내서 김치찌개나 김치 볶음 등 김치로 한 요리는 다 맛있게 먹었다"며 고마워했다.

hosu1@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