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일본계 야마모토, ML 111년만의 진기록.."역사적 데뷔 알렸다"

입력 2019.06.19. 16:12 수정 2019.06.19. 16:16

하와이 출신 일본계 투수 조단 야마모토(23, 마이애미)가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흔치 않은 진기록을 수립했다.

야마모토는 1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2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 호투, 마이애미의 6-0 승리를 이끌며 승리투수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하와이 출신 일본계 투수 조단 야마모토(23, 마이애미)가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흔치 않은 진기록을 수립했다. 2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 호투, 새로운 스타 탄생을 알렸다.

야마모토는 1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2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 호투, 마이애미의 6-0 승리를 이끌며 승리투수가 됐다.

야마모토는 이날 승리를 통해 메이저리그에서 흔치 않은 대기록을 수립했다. 야마모토는 지난 13일 세인트루이스를 상대로 치른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도 7이닝 3피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 승리투수가 된 바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 메이저리그 기록을 전문으로 다루는 ‘Baseball-Reference.com’에 따르면, 데뷔전 포함 2경기 연속 7이닝 이상 3피안타 이하 무실점 승리투수는 흔치 않은 사례다. 1908년 이후 무려 111년 만에 나온 진기록이다. 또한 데뷔전 포함 2경기 연속 같은 팀을 상대로 선발 등판, 무실점 투구를 한 것은 1893년 이후 처음이다.

다양한 구단 기록도 새로 썼다. 데뷔전 포함 14이닝 연속 무실점은 야마모토가 최초의 사례였으며, 2경기 모두 승리투수가 된 것은 마이애미(플로리다 시절 포함) 역대 2번째 기록이었다. ‘MLB.com’은 야마모토의 2경기 연속 호투에 대해 “역사적인 데뷔를 알렸다”라고 보도했다.

한편, 애리조나대학 출신 야마모토는 2014년 드래프트서 밀워키 브루어스에 12순위로 지명됐던 우완투수다. 이후 트리플A에서 꾸준히 실전 경험을 쌓던 야마모토는 지난해 밀워키가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영입하는 과정서 트레이드돼 마이애미 유니폼을 입었다.

[조단 야마모토. 사진 = AFPBBNEWS]-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