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쿠어스 원정-올스타전 선발 확률↑' 마에다 부상, 류현진에 미칠 영향

조형래 입력 2019.06.19. 20:01

LA 다저스 마에다 겐타의 부상이 나비효과로 류현진의 등판 일정에 영향을 미치게 됐다.

콜로라도 쿠어스필드 원정경기에서의 등판, 그리고 올스타전 등판이 모두 이번 마에다의 부상으로 인한 로테이션 조정에 달렸다.

하지만 로버츠 감독의 말 처럼 이번 주말 열리는 콜로라도 3연전 중 임시 선발이 투입된다면 류현진은 애리조나 원정이 아닌 6월28일~7월 1일 콜로라도 쿠어스필드 원정 4연전으로 등판 일정이 조정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이동해 기자] 19일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릴 2019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의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 훈련이 진행됐다. 이날 LA다저스는 클레이튼 커쇼를, 샌프란시스코는 숀 앤더슨을 선발투수로 내세웠다. 류현진이 수비훈련을 위해 마운드를 향하고 있다. / eastsea@osen.co.kr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조형래 기자] LA 다저스 마에다 겐타의 부상이 나비효과로 류현진의 등판 일정에 영향을 미치게 됐다. 콜로라도 쿠어스필드 원정경기에서의 등판, 그리고 올스타전 등판이 모두 이번 마에다의 부상으로 인한 로테이션 조정에 달렸다.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를 앞두고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마에다에게 추가 휴식을 줄 계획이다. 아마도 주말 콜로라도와의 시리즈에서 임시 선발이 투입될 것이다”고 말하며 선발 로테이션 조정을 시사했다.

마에다에게 추가적으로 휴식을 주는 이유는 전날(18일) 경기에서 당한 경미한 부상 때문에다. 마에다는 전날 4회초 에반 롱고리아의 강습 땅볼 타구에 오른 손날을 맞았다. 이후 정상적으로 투구를 하면서 5이닝 2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상태가 악화되는 것은 피하려는 분위기다. 

로버츠 감독은 “마에다와 아직 얘기를 나눈 것은 아니지만, 통증이 약간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마에다에게 추가 휴식을 주는 이유를 설명했다.

18연전을 치르고 있는 다저스다. 현재 고정적으로 돌아가고 있는 5인 선발진이 연전 기간 동안 모든 일정을 소화하기엔 무리가 있다. 로버츠 감독은 앞서 “선발진에 추가 휴식을 부여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고 말한 바 있는데, 마에다의 부상 회복 시간을 벌기 위해 자연스럽게 선발진의 일정을 조정할 수 있게 됐다.

로버츠 감독으로서는 명분이 생긴 셈이다. 이날 로버츠 감독은 “마에다 뿐만 아니라 다른 선발 투수들에게도 좋은 일이다”는 말했는데, 다른 선발 투수들의 일정 역시 하루 내지 이틀의 휴식일을 추가로 챙겨줄 계획인 듯 하다.

결국 류현진의 선발 등판 일정도 하루 내지 이틀 씩 밀릴 전망이다. 일단 다음 류현진의 등판 일정은 오는 22일 콜로라도 홈 3연전 첫 경기, 27일 애리조나 원정 3연전 마지막 경기다. 하지만 로버츠 감독의 말 처럼 이번 주말 열리는 콜로라도 3연전 중 임시 선발이 투입된다면 류현진은 애리조나 원정이 아닌 6월28일~7월 1일 콜로라도 쿠어스필드 원정 4연전으로 등판 일정이 조정된다. 

이렇게 일정이 밀린다면, 류현진의 전반기 마지막 등판도 당초 8일 샌디에이고와의 전반기 팀의 마지막 경기가 아닐 가능성이 높아졌다. 즉, 그 이전에 전반기 등판을 마감한 뒤 올스타전 출전을 준비할 시간이 생긴다는 뜻.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올스타전 등판과 팀의 전반기 마지막 경기 등판 사이에서 고민하는 기색이 역력했지만, 자연스럽게 고민도 사라지는 셈이다. 

‘투수들의 무덤’이자 절대 열세를 면하지 못했던 쿠어스필드 원정 경기에 등판한다는 것은 최고의 전반기를 향해가는 류현진에게 다소 장애물이다. 류현진은 통산 쿠어스필드에서 4경기 1승3패 평균자책점 7.46으로 부진하다. 3경기 이상 나섰던 구장 가운데 평균자책점이 가장 높다.

한국인 최초 올스타전 선발 투수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진 것, 그리고 전반기 막판에 상성이 가장 좋지 않은 구장에서 투구를 펼쳐야 하는 호재와 악재가 동시에 류현진에게 찾아온 것이라고도 볼 수 있다. /jhrae@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