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한화 정은원, 개인 첫 1회말 선두타자 홈런 外 [SD 대전 브리핑]

정재우 기자 입력 2019.06.19. 20:21

한화 정은원이 개인 첫 1회말 선두타자 홈런으로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19일 대전 롯데에 1번타자 겸 2루수로 선발출장한 정은원은 1회말 첫 타석에서 선제 우월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볼카운트 1B-0S서 롯데 선발 김원중의 몸쪽 낮은 직구(시속 144㎞)를 걷어 올렸다(비거리는 115m). 시즌 4호, 통산 315호 1회말 선두타자 홈런.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화 정은원.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 한화 정은원, 개인 첫 1회말 선두타자 홈런

한화 정은원이 개인 첫 1회말 선두타자 홈런으로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19일 대전 롯데에 1번타자 겸 2루수로 선발출장한 정은원은 1회말 첫 타석에서 선제 우월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볼카운트 1B-0S서 롯데 선발 김원중의 몸쪽 낮은 직구(시속 144㎞)를 걷어 올렸다(비거리는 115m). 시즌 4호, 통산 315호 1회말 선두타자 홈런. 5월 8일 인천 SK전 이후 42일 만의 시즌 5호 아치다.

롯데 이대호. 스포츠동아DB
● 롯데 이대호, 역대 11번째 11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

롯데 이대호가 KBO리그 역대 11번째 11년 연속 시즌 10홈런을 기록했다. 이대호는 19일 대전 한화전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0-1로 뒤진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비거리 125m짜리 동점 좌중월 솔로아치를 그렸다. 볼카운트 2B-0S서 한화 선발 워윅 서폴드의 바깥쪽 투심패스트볼(시속 143㎞)을 잡아당겨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겼다. 이대호의 6월 첫 홈런으로, 5월 22일 광주 KIA전 이후 28일 만의 아치다.

대전|정재우 기자 jace@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