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cer

청와대 다녀온 선수들, 이구동성 "긴장돼 체할 뻔 했다"

유지선 기자 입력 2019.06.20. 16:13 수정 2019.06.20. 18:41
자동 요약

문재인 대통령의 만찬 초대를 받아 청와대에 다녀온 U20 대표팀 선수들이 긴장돼 체할 뻔 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돌아온 U20 대표팀은 19일 잊을 수 없는 하루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정용 감독을 비롯해 U20 대표팀 선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했고, 청와대 본관에서 저녁을 함께하며 뜻 깊은 시간을 보내고 왔다.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만찬 초대를 받아 청와대에 다녀온 U20 대표팀 선수들이 긴장돼 체할 뻔 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2019 폴란드 U20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온 K리거 5인방(조영욱, 전세진, 오세훈, 엄원상, 황태현)이 20일 서울시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U20 출전 K리거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다.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돌아온 U20 대표팀은 19일 잊을 수 없는 하루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정용 감독을 비롯해 U20 대표팀 선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했고, 청와대 본관에서 저녁을 함께하며 뜻 깊은 시간을 보내고 왔다.

미디어데이에서도 관련 질문이 빠지지 않았다. 조영욱은 "원래 영빈관이라는 곳에서 손님과 만찬을 하시는데, 저희는 청와대 본관에서 만찬을 했다. 굉장히 깊숙이 들어온 것이라 하더라. 그래서 굉장히 놀랐다"면서 회상했다.

<U20 대표팀 선수들의 청와대 만찬 소감>

# 조영욱 "청와대에서 노래를 부르게 될 줄이야"

"원래 영빈관이라는 곳에서 손님과 만찬을 하시는데, 저희는 청와대 본관에서 만찬을 했다. 굉장히 깊숙이 들어온 것이라 하더라. 그래서 굉장히 놀랐다. 나는 노래도 부르게 됐다. 청와대에서 노래를 부를 줄은 몰랐다. 선수단 버스에서 크게 불렀던 것을 보고 아나운서분이 부탁하셔서 `오, 필승코리아`를 한 소절 불렀다."

# 오세훈 "너무 떨려 밥맛도 잘 모르겠더라"

"문재인 대통령님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면서 같이 식사를 했다. 심장이 너무 떨렸다. 밥이 맛있는지 맛없는지도 모르겠더라. 굉장히 질이 좋았는데 떨리는 마음으로 식사를 했습니다. 차범근 감독님도 옆에 계시고. 정몽준 회장님도 계셔서 겸손하게 식사했다."

# 황태현 "식사가 무슨 맛이었는지 기억이 안난다"

"문재인 대통령님과 문화체육부 장관님 옆자리에 앉았다. 행동 하나하나 생각을 많이 하고 조심스럽게 행동하다보니 무슨 맛이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내가 앉은 테이블에서는 축구 발전 이야기와 일상 체육과 관련해 개선해야 할 부분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오갔었다."

# 엄원상 "체할 정도로 밥을 먹지 못했다"

"폴란드에서는 잘 몰랐다. 한국에 도착하고 나니 공항에서 도착해서 많은 분들이 기다려주시는 것을 보니 우리가 정말 대단한 일을 했구나 싶었다. (황)태현이 옆에서 밥을 함께 먹었었는데 체할 정도로 밥을 잘 못 먹었던 것 같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