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worldsoccer

"이강인, 발렌시아에서 D.실바와 비교될 정도"(골닷컴)

한재현 입력 2019.06.20. 17:23
자동 요약

한국축구의 미래 이강인의 주가는 계속 오르고 있다.

'골닷컴 스페인판'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보도에서 이강인을 주목했다.

'골닷컴'은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놀라움을 줬다. 만 18세 나이에 최고 선수가 됐고, 수비를 놀라게 한 공격과 스피드를 선보였다"라며 "이강인은 발렌시아에서 다비드 실바와 비교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에서 주전 전력은 아니다 U-20 월드컵에서 맹활약으로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한국축구의 미래 이강인의 주가는 계속 오르고 있다. 레전드 미드필더 다비드 실바(맨체스터 시티)까지 거론되고 있다.

‘골닷컴 스페인판’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보도에서 이강인을 주목했다.

‘골닷컴’은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놀라움을 줬다. 만 18세 나이에 최고 선수가 됐고, 수비를 놀라게 한 공격과 스피드를 선보였다”라며 “이강인은 발렌시아에서 다비드 실바와 비교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강인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2골 4도움과 함께 한국을 결승행으로 이끌었다.

그는 대회 최고 선수인 골든볼까지 수상했다. 이강인의 수상은 아시아 최초이며,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다음으로 어린 나의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에서 주전 전력은 아니다 U-20 월드컵에서 맹활약으로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스페인 중하위권 팀들의 임대 제의는 물론 아약스, PSV 에인트호번 등 네덜란드 두 명문팀의 영입설 중심에 서 있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영입설에 선을 그었지만, 다음 시즌 발렌시아에서 미래를 보장 받지 못한다면, 이적 및 임대는 현실화 될 가능성이 크다. 이번 U-20 월드컵에서 활약으로 선택의 폭이 넓어진 점은 다행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