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네이마르↔1,703억+베일 or 하메스' 레알, PSG에 충격제안

이명수 기자 입력 2019.06.20. 19:02

레알 마드리드가 네이마르 영입을 위해 트레이드 카드를 꺼냈다.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는 20일(한국시간) "레알은 PSG에 1억 3천만유로(약 1,703억원)에 베일 혹은 하메스를 더하는 형태의 제안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폴 포그바 혹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영입하는 보도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문도 데포르티보`는 차기 영입 선수로 네이마르를 지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네이마르 영입을 위해 트레이드 카드를 꺼냈다. 현금에 가레스 베일 혹은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더하는 형태이다.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는 20일(한국시간) "레알은 PSG에 1억 3천만유로(약 1,703억원)에 베일 혹은 하메스를 더하는 형태의 제안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올 시즌 레알은 대대적인 전력보강에 나서고 있다. 에당 아자르를 비롯해 페를랑 멘디, 루카 요비치, 호드리구 등을 품에 안았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폴 포그바 혹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영입하는 보도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문도 데포르티보`는 차기 영입 선수로 네이마르를 지목했다. `문도 데포르티보`는 "레알의 플로렌티노 페레즈 회장은 네이마르가 마케팅과 유니폼 판매에서 큰 영향력을 끼칠 것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레알은 네이마르에게 3천만 유로(약 393억원)의 연봉을 보장할 생각이다. 하지만 네이마르 영입전에 바르셀로나도 달라붙었다. 이 매체는 "바르셀로나는 PSG가 원한다면 PSG의 타깃이었던 이반 라키티치 혹은 사무엘 움티티를 더하는 형태의 이적을 준비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