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cer

'성희롱 발언' 감스트, K리그 홍보대사 잠정 중단..연맹 "활동 어렵다"

입력 2019.06.20. 19:12
자동 요약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BJ 감스트의 K리그 홍보대사 활동이 잠정 중단됐다.

감스트는 지난 19일 아프리카 BJ 외질혜, NS남순과 함께 진행한 생방송 중 '성희롱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K리그 홍보대사 활동도 잠정 중단됐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20일 "감스트 측과 이번 사안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얘기를 하진 않았다. 당분간 홍보대사로서 활동은 힘들지 않을까 싶다"면서 "홍보대사직 박탈은 어렵고, 잠정 중단이다"고 밝혔다.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BJ 감스트의 K리그 홍보대사 활동이 잠정 중단됐다.

감스트는 지난 19일 아프리카 BJ 외질혜, NS남순과 함께 진행한 생방송 중 ‘성희롱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논란이 커지자 감스트는 자신의 유투브 채널을 통해 사과 영상을 올렸지만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감스트는 “반성의 시간을 가지겠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부족하겠지만 진심 어린 사과가 전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프리카TV는 감스트에게 3일 이용 정지 징계를 내렸다.

K리그 홍보대사 활동도 잠정 중단됐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20일 “감스트 측과 이번 사안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얘기를 하진 않았다. 당분간 홍보대사로서 활동은 힘들지 않을까 싶다”면서 “홍보대사직 박탈은 어렵고, 잠정 중단이다”고 밝혔다.

감스트는 축구 콘텐츠로 인기를 끌어 지난해 K리그 홍보대사로 임명됐다.

[사진 = 마이데일리DB]-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