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9회 7실점' 무너진 롯데 불펜, 또 폭투에 울었다 [오!쎈 승부처]

이상학 입력 2019.06.20. 22:30 수정 2019.06.21. 00:34

롯데가 허무하게 무너졌다.

9회말 4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9회에만 대거 7실점하며 7-10 대역전패를 당했다.

이닝 전체 과정이 안 좋았지만 9회 결정적인 폭투 2개가 롯데의 발목을 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전, 이대선 기자] 20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19년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릴 예정이다.9회초 1사 1,2루에서 롯데 구승민이 실책으로 한화 정은원의 출루를 허용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롯데가 허무하게 무너졌다. 9회말 4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다시 충격 속으로 빠졌다. 

양상문 감독은 20일 대전 한화전을 앞두고 “우리 불펜이 강하다고 생각한다. 박진형이 합류한 뒤 불펜이 안정됐고, 팀 분위기도 살아나고 있다. 박시영, 진명호도 중간에 2이닝씩 잘 던져주고 있고, 고효준은 꾸준하다. 손승락도 7회를 잘 막고 있고, 홍성민도 좋아지는 중이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8회까지는 달라진 롯데 불펜의 힘을 재확인했다. 선발투수 브록 다익손은 5이닝 동안 102개 공을 던지며 3실점(2자책)으로 막았다. 3-3 동점으로 맞선 6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6회 올라온 우완 박시영이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7회 1사까지 1⅓이닝을 무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았다. 이어 나온 좌완 고효준은 좌타자 정은원과 강경학을 연속 삼진 처리한 뒤 8회 제라드 호잉까지 뜬공 처리하며 1이닝을 책임졌다. 손승락도 8회 후속 2타자를 범타로 요리했다. 

그러나 9회가 문제였다. 4점차 리드를 허무하게 날렸다. 8회를 잘 막은 손승락이 9회 시작부터 지성준과 장진혁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마무리투수 구승민이 호출됐지만 변우혁에게 볼넷을 내주며 만루가 됐다. 노시환에게 희생플라이로 1점을 줬지만 7-4, 3점차 리드로 넉넉했다. 

계속된 1사 1,3루에서 정은원의 빗맞은 땅볼이 롯데에는 불운이었다. 투수 구승민이 1루로 송구한 것이 빗나갔다. 그 사이 3루 주자가 들어와 다시 1,3루가 됐다. 구승민은 강경학을 3구 삼진 처리하며 한숨 돌렸지만 제라드 호잉 타석 때 초구에 폭투가 나오며 3루 주자를 또 홈에 들여보냈다. 

7-6 한 점차 턱밑까지 쫓겼다. 2사 2루 동점 주자가 나간 상황. 구승민은 5구째 포크볼로 호잉의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경기가 끝나는가 싶었지만 뜻밖의 상황이 발생했다. 포크볼이 빠졌고, 포수 안중열이 1루 파울지역으로 튄 공을 따라갔지만 늦었다. 호잉은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 출루, 역전 주자가 됐다. 

롯데는 다시 투수를 박진형으로 바꾸며 마지막 카드를 꺼냈다. 호잉의 2루 도루로 1루가 비자 볼카운트 3-1에서 김태균을 자동 고의4구로 피했다. 이게 화근이었다. 이성열은 박진형의 초구 한가운데 몰린 153km 직구를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끝내기 역전 만루포. 9회에만 대거 7실점하며 7-10 대역전패를 당했다. 

이닝 전체 과정이 안 좋았지만 9회 결정적인 폭투 2개가 롯데의 발목을 잡았다. 4연승을 마감한 꼴찌 롯데는 다시 충격 속으로 빠졌다. /waw@osen.co.kr

[OSEN=대전, 이대선 기자] 20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19년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릴 예정이다.9회초 1사 1,2루에서 롯데 양상문 감독이 한화 정은원이 출루 때 3피트 라인을 벗어나지 않았냐는 어필을 하고 있다. /sunday@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