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호잉 3점 홈런..한화, 삼성전 5연패 탈출

입력 2019.06.22. 19:55

한화 이글스가 삼성 라이온즈 상대 5연패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2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재러드 호잉의 결승 석 점 홈런을 앞세워 삼성을 5-0으로 꺾었다.

한화는 삼성과의 시즌 첫 3연전에서 먼저 2승을 거둔 이래 내리 5경기를 졌다가 6경기 만에 승리를 낚아 상대전적 3승 5패를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잉, 오랜만에 홈런 (대전=연합뉴스) 1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 두산의 경기. 한화 호잉이 1회말 1사 1루에서 투런포를 날리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2019.6.12 [한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ungs@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화 이글스가 삼성 라이온즈 상대 5연패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22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재러드 호잉의 결승 석 점 홈런을 앞세워 삼성을 5-0으로 꺾었다.

한화는 삼성과의 시즌 첫 3연전에서 먼저 2승을 거둔 이래 내리 5경기를 졌다가 6경기 만에 승리를 낚아 상대전적 3승 5패를 만들었다.

한화 좌완 선발 투수 김범수는 8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며 삼성 타선을 산발 4안타 0점으로 막는 빼어난 투구로 3승(5패)째를 거뒀다.

한화 내야는 2회와 4회 두 차례 병살을 엮어내며 김범수의 승리를 도왔다.

삼성의 우완 신인 투수 원태인은 잘 던졌지만, 호잉에게 내준 홈런 한 방에 패전투수가 됐다.

한화는 0-0인 6회 말 2사 후 정은원의 중전 안타, 이성열의 볼넷으로 득점 기회를 잡았다.

호잉은 원태인의 몸쪽 빠른 볼을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을 날렸다. 16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 이래 엿새 만에 터진 시즌 10번째 홈런이다.

한화 간판타자 김태균이 7회 말 1사 2루에서 대타로 등장해 좌익수 쪽 1타점 2루타를 날렸고, 김태균의 대주자 최윤석은 삼성 3루수 최영진의 실책 때 홈을 밟아 쐐기를 박았다.

cany9900@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