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지독한 아홉수' 류현진, 여전히 ML사상 최고투수 톱5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입력 2019.06.24. 16: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A 다저스 류현진. 게티이미지코리아

류현진(32·LA 다저스)이 지독한 아홉수를 겪고 있는 가운데 내셔널리그 다승 선두 자리를 추격 당했다. 밀워키 브랜든 우드러프는 24일 신시내티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3실점으로 막았다. 팀이 7-2로 이긴 덕분에 시즌 9승째를 따냈다. 3번 연속 아홉수에 가로막힌 류현진(9승)과 함께 내셔널리그 다승 1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23일 콜로라도전에서 6이닝 1자책으로 호투하고도 수비진의 실수와 타선 지원 부족으로 승리를 추가하는데 실패했다. 11일 에인절스전, 17일 컵스전에 이어 3연속 승리 실패다. 3경기에서 류현진은 19이닝 동안 자책점을 2개만 기록했다. 3경기 평균자책은 0.95였지만 모두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여전히 9승에 머물러있지만 류현진은 ‘역사적 투수’로 남아 있다.

미국 스포츠 통계전문회사 엘리아스 스포츠 뷰로에 따르면 ‘라이브볼 시대’로 평가하는 1920년 이후 개막 후 선발 15경기에서 평균자책 1.27보다 낮은 투수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3명밖에 되지 않는다. 1.27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역대 4위다.

1위는 1945년 알 벤튼이 기록한 0.99, 2위는 1968년 루이스 티안트가 기록한 1.09다. 3위는 1968년 밥 깁슨의 1.21, 4위가 류현진이다.

류현진의 평균자책 1.27은 여전히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낮은 1위 기록이다. 1점대 평균자책은 류현진이 유일하다. 2위가 애틀랜타의 마이클 소로카로 2.07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은 사이영상 예상 순위에서도 여전히 1위를 달리고 있다. 내셔널리그 경쟁자는 소로카인데, 류현진의 기록과는 꽤 차이가 있다. 류현진의 톰 탱고 사이영상 지수는 51.0인데, 소로카는 34.4에 그친다.

다저스는 25일부터 원정 7연전에 돌입한다. 류현진의 10승을 향한 4번째 도전은 28일 콜로라도 원정 경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 류현진의 10승 도전이 더 이상 늦춰지면 시즌 목표로 삼았던 20승 달성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다저스는 팀 운영 방침상 선발 투수의 시즌 등판 경기 숫자를 30경기 안쪽으로 관리한다. 15차례 선발 등판한 류현진으로서는 반환점을 돈 셈이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