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오피셜] 바르사, 그리즈만 영입 발표..바이아웃 1조 620억+5년 계약

신명기 기자 입력 2019.07.12. 22:12 수정 2019.07.12. 22:31

바르셀로나가 긴 시간 동안 이어진 협상 끝에 결국 앙트완 그리즈만(28)을 품었다.

바르셀로나는 12일 공식 채널을 통해 그리즈만 영입 소식을 발표했다.

하지만 바르셀로나의 그리즈만 영입은 생각보다 지체됐다.

바르셀로나가 간신히 금액을 준비했고 그리즈만 영입을 확정 짓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바르셀로나가 긴 시간 동안 이어진 협상 끝에 결국 앙트완 그리즈만(28)을 품었다.

바르셀로나는 12일 공식 채널을 통해 그리즈만 영입 소식을 발표했다. 바르셀로나는 바이아웃 금액인 1억 2,000만 유로(약 1,594억 원)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지불해 영입에 성공했다. 바르셀로나는 그리즈만과 5년 계약을 체결했다.

그리즈만의 바르셀로나행은 쉽지 않았다. 아틀레티코에서 5시즌 동안 활약하며 세계적인 스타가 된 그리즈만은 지난 5월 구단과 결별을 선언했고 바르셀로나 이적이 유력시됐다. 바이아웃 조항에 삽입된 금액이 하향 조정되고 바르셀로나가 해당 금액만 지불하면 아틀레티코의 의사는 걸림돌이 되지 않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바르셀로나의 그리즈만 영입은 생각보다 지체됐다. 천문학적인 수준의 이적료로 쓸 재원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었다. 바르셀로나가 간신히 금액을 준비했고 그리즈만 영입을 확정 짓게 됐다. 바르셀로나는 계약상 8억 유로(약 1조 620억 원)의 바이아웃을 걸어뒀다.

염원했던 바르셀로나 이적을 하게 된 그리즈만은 이적 절차를 마무리하고 다음 주부터 바르셀로나의 프리시즌 훈련에 합류하게 된다.

사진= 게티이미지, 바르셀로나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