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한화 호잉 "야구는 노력의 결과가 나오는 스포츠"

입력 2019.07.13. 21:15

한화의 승리를 이끈 것은 바로 외국인타자 제라드 호잉(30)의 불방망이였다.

호잉은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KIA와의 시즌 11차전에서 5타수 4안타 5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1회초 선제 투런포에 이어 5회초 쐐기를 박는 2점홈런을 터뜨린 호잉은 이날 경기에서만 시즌 14~15호 홈런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광주 윤욱재 기자] 한화의 승리를 이끈 것은 바로 외국인타자 제라드 호잉(30)의 불방망이였다.

호잉은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KIA와의 시즌 11차전에서 5타수 4안타 5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1회초 선제 투런포에 이어 5회초 쐐기를 박는 2점홈런을 터뜨린 호잉은 이날 경기에서만 시즌 14~15호 홈런을 기록했다.

경기 후 호잉은 "우리 팀에 승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어 기쁘다"라면서 "야구는 매 경기 최선을 다하다보면 노력의 결과가 나오는 스포츠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즐거운 마음으로 경기장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화 호잉이 13일 오후 광주광역시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진행된 '2019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 vs 한화 이글스의 경기 5회초 1사 1루서 투런포를 터뜨린뒤 덕아웃서 환호하고 있다. 사진 = 광주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