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로버츠 감독의 교체 지시가 아쉬운 커쇼 [사진]

지형준 입력 2019.07.21. 14:31

LA 다저스가 21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서 10-6으로 승리했다.

선발 클레이튼 커쇼는 6이닝 동안 10K 2피안타 무실점의 완벽투를 자랑했지만 수비 실책과 불펜 난조로 승리가 무산됐다.

다저스 타선은 홈런 3방을 터뜨렸는데 신인 맷 비티가 8회 결승 3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6회초 수비를 마치고 다저스 커쇼가 로버츠 감독의 교체 지시에 아쉬워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LA 다저스가 21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서 10-6으로 승리했다.

선발 클레이튼 커쇼는 6이닝 동안 10K 2피안타 무실점의 완벽투를 자랑했지만 수비 실책과 불펜 난조로 승리가 무산됐다. 다저스 타선은 홈런 3방을 터뜨렸는데 신인 맷 비티가 8회 결승 3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6회초 수비를 마치고 다저스 커쇼가 로버츠 감독의 교체 지시에 아쉬워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