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감독-캐스터의 극찬, 류현진은 홈 최강 '12G ERA 0.75'

한용섭 입력 2019.07.21. 18:01 수정 2019.07.21. 18:04

스윗 홈이다.

류현진(LA 다저스) 홈 극강의 면모를 뽐내고 있다.

올 시즌 경이적인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는 0점대 평균자책점을 자랑하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홈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11승을 달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한용섭 기자] 스윗 홈이다. 류현진(LA 다저스) 홈 극강의 면모를 뽐내고 있다. 

올 시즌 경이적인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는 0점대 평균자책점을 자랑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관련 매체는 놀라움을 표현했다. 

류현진은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홈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11승을 달성했다. 7이닝 동안 4피안타 3볼넷 1사구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초반 극도의 제구난을 겪었고, 구심의 오락가락하는 볼 판정까지 더해져 마운드 위에서 동요했다. 불안한 다저스 내야 수비도 여전했다. 

6회초까지 0-1로 끌려갔지만, 류현진은 이닝을 거듭할수록 제구를 잡아갔고 위력적인 투구를 되찾았다. 4회까지 4피안타 3볼넷 1사구를 허용한 류현진은 5~7회는 무피안타 무사사구 5탈삼진으로 달라졌다. 

'MLB스태츠'는 경기 후 "류현진은 최근 홈에서 12차례(정규시즌) 선발 등판했다. 다저스는 12승 전승을 거뒀고, 류현진은 이 기간 평균자책점 0.75를 기록했다"며 놀라워하는 이모티콘까지 사용해 전했다. '다저스 리포트'는 "지난해 9월부터 포스트시즌까지 포함하면 류현진은 홈 13경기에서 11승 평균자책점 0.69를 기록했다. 다저스는 13경기 모두 승리했다"고 전했다. 

올 시즌만 놓고 보면 류현진은 홈에서 10경기 8승 무패 평균자책점 0.89다. 7이닝 1실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는데도 0.85에서 0.89로 조금 올라간 것이 놀라울 따름이다.

커맨드와 제구력이 정상이 아니었음에도 류현진은 익숙한 홈구장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 류현진은 경기 후 "4회까지는 제구에 어려움을 겪었다. 투구 내용에 비해 성적은 만족한다"고 웃었다.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 덕분이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경기 후 "류현진이 평소와 달리 제구력이 안 좋았고 수비진도 류현진을 도와주지 못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아웃이 필요할 때 아웃카운트를 잡는다. 그는 해냈다. 오늘 그가 정상급 투수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다저스 경기를 중계하는 캐스터 조 데이비스도 경기 후 자신의 트위터에서 "어떤 면에서는 오늘 밤 경기가 (지금까지 보여준) 류현진의 압도적인 투구보다 더 인상적이었다. (압도적인 모습이) 없었지만, 길을 찾아냈다"고 칭찬했다. 

/orange@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