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올스타전] '한동민 2루타 신기록!' 드림 올스타, 나눔 올스타에 9회 대역전극

채정연 입력 2019.07.21. 21:47 수정 2019.07.21. 21:49

드림 올스타가 9회 짜릿한 역전극으로 나눔 올스타 상대 지난해의 패배를 설욕했다.

드림 올스타는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나눔 올스타를 9-7로 꺾었다.

한동민은 2루타 4개로 5타점을 올리며 드림의 승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9회 드림이 고우석을 공략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창원, 채정연 기자] 드림 올스타가 9회 짜릿한 역전극으로 나눔 올스타 상대 지난해의 패배를 설욕했다.

드림 올스타는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나눔 올스타를 9-7로 꺾었다. 한동민은 2루타 4개로 5타점을 올리며 드림의 승리를 이끌었다.

드림은 고종욱(좌익수)-페르난데스(지명타자)-최정(3루수)-로맥(1루수)-로하스(중견수)-한동민(우익수)-강민호(포수)-김재호(유격수)-김상수(2루수)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이에 나눔은 박민우(2루수)-이형종(지명타자)-김하성(유격수)-김현수(좌익수)-이정후(우익수)-박병호(1루수)-김민성(3루수)-최재훈(포수)-이천웅(중견수)로 맞섰다. 드림 선발은 김광현, 나눔 선발은 타일러 윌슨이었다.

초반은 투수전으로 이어졌다. 나눔이 1사 후 이형종의 볼넷, 김하성의 안타로 1,2루 찬스를 잡았으나 김현수-이정후가 뜬공으로 물러났다. 

4회 균형이 깨졌다. 1사 후 로맥의 2루타로 득점권에 주자가 나갔다. 로하스가 볼넷을 고르며 1루가 찼고 한동민이 적시타를 날렸다. 로맥의 득점 후 3루에서 멈춤 신호를 받았던 로하스가 홈으로 쇄도하며 한 점을 보탰다. 판정에 불응했던 포수 한승택은 직접 헤드셋을 끼고 비디오판독을 듣기도 했다. 2-0. 그러나 나눔이 곧바로 반격했다. 4회말 선두타자 김하성의 안타 후 김현수의 투런이 터지며 균형을 맞췄다. 


5회 드림이 다시 역전했다. 김상수, 고종욱의 연속 안타로 찬스를 만들었다. 페르난데스가 1루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됐으나, 최정의 적시 2루타로 뒤집었다. 6회 또 한번 로하스의 볼넷 후 한동민의 적시 3루타가 터져 2점 차로 달아났다. 박세혁과 김상수의 적시타로 6-2까지 달아났다.

나눔이 7회 1사 후 박찬호의 내야안타, 유강남의 안타 후 호잉의 적시 2루타로 쫓았다. 정은원의 볼넷 때 투수 이대은이 폭투를 범해 유강남까지 득점했다. 이형종이 사구로 출루했고, 김하성의 적시타로 1점 차까지 좁혔다. 결국 김현수의 2타점 적시타로 7-6 역전에 성공했다.

8회초 류지혁의 안타와 도루로 나눔이 위기에 놓였다. 바뀐 투수 정우영이 페르난데스를 2루수 땅볼로 잡아내 실점 없이 막았다. 

그러나 9회 드림이 고우석을 공략해냈다. 민병헌의 볼넷 후 한동민의 2타점 역전 적시 2루타로 극적인 역전을 일궜다. 이후 박세혁이 볼넷을 골랐고 이학주가 적시타를 때렸다. 9회 하재훈이 막아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