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ICC현장]손흥민과 호날두 우정! 전반전 후 유니폼 즉석 교환

이건 입력 2019.07.21. 21:50

손흥민과 호날두가 서로 유니폼을 교환했다.

손흥민은 21일 싱가포르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토트넘과 유벤투스의 2019년 인터내셔널챔피언스컵(ICC)에 선발로 출전했다.

전반이 끝난 뒤 손흥민은 라커룸으로 들어가면서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했다.

손흥민은 전반 후 바로 회복 훈련에 들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김혜진님

[싱가포르국립경기장(싱가포르)=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과 호날두가 서로 유니폼을 교환했다.

손흥민은 21일 싱가포르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토트넘과 유벤투스의 2019년 인터내셔널챔피언스컵(ICC)에 선발로 출전했다. 전반 45분을 뛰며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다. 골대와 옆그물을 때리는 슈팅으로 유벤투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폭풍 질주 드리블 돌파도 보여줬다.

전반 31분에는 토트넘의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드리블 돌파를 통해 유벤투스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그런 뒤 패럿에게 패스했다. 패럿이 슈팅했다. 부폰 골키퍼가 이를 쳐냈다. 뒤로 흐른 볼을 달려들던 라멜라가 마무리했다.

전반이 끝난 뒤 손흥민은 라커룸으로 들어가면서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했다. 호날두 역시 전반 45분동안 활약했다.

손흥민은 전반 후 바로 회복 훈련에 들어갔다. 전반 45분만을 소화한채 싱가포르에서의 일정을 마쳤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