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SON, 가벼운 몸놀림으로 상쾌한 프리시즌 스타트

조남기 입력 2019.07.21. 21:53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손흥민이 좋은 컨디션을 자랑하며 프리시즌 첫 번째 일정을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소속 팀 토트넘 홋스퍼는 21일(이하 한국 시각) 저녁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벌어지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이탈리아 챔피언 유벤투스와 친선 경기를 벌이고 있다.

손흥민은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한 후 간만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피치에 모습을 드러냈는데, 45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활발한 컨디션을 자랑하며 차기 시즌의 활약을 예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ON, 가벼운 몸놀림으로 상쾌한 프리시즌 스타트



(베스트 일레븐)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손흥민이 좋은 컨디션을 자랑하며 프리시즌 첫 번째 일정을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소속 팀 토트넘 홋스퍼는 21일(이하 한국 시각) 저녁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벌어지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이탈리아 챔피언 유벤투스와 친선 경기를 벌이고 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이 경기에서 손흥민을 선발로 내보냈다. 손흥민은 에릭 라멜라·델레 알리·트로이 패롯·해리 윙크스·올리버 스킵·토비 알데르베이럴트 등과 함께 유벤투스에 맞섰다.

토트넘을 상대하는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은 정예 멤버를 대거 출격시켰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필두로 마리오 만주키치·페데리고 베르나르데스키·잔루이지 부폰·레오나르도 보누치·미랄렘 퍄니치·블레이즈 마튀이디·엠레 잔 등 나올 만한 선수들이 모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경기는 토트넘의 흐름으로 진행됐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벤치에 대기하는 상황에서 돌격 대장 구실을 톡톡히 해냈다. 전반 4분엔 왼발 슛으로 유벤투스 골문을 위협했고 5분 뒤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리고 전반 30분엔 선제골의 시발점이 됐던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볼을 달고 유벤투스 문전까지 접근하며 찬스를 만든 뒤 사이드로 뛰던 패롯에게 정확하게 볼을 내줬다. 패롯의 슛은 부폰을 맞고 나왔고 흐른 볼을 라멜라가 마무리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전반전이 끝나자마자 선수들을 대거 교체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도 물러났다. 손흥민은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한 후 간만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피치에 모습을 드러냈는데, 45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활발한 컨디션을 자랑하며 차기 시즌의 활약을 예고했다.


글=조남기 객원 기자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