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태국 축구 역사상 최고 대우.. 니시노 연봉, 박항서 감독 4배

임기환 입력 2019.07.22. 10:05

태국 축구 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으로 낙점된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의 네 배에 달하는 연봉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이처럼 두 감독의 연봉 차가 큰 이유에 대해 "박 감독은 거의 무명의 포지션에서 베트남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반면 니시노 감독은 월드컵에서 성과를 낸 리더로서 태국 대표팀과 계약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국 축구 역사상 최고 대우.. 니시노 연봉, 박항서 감독 4배



(베스트 일레븐)

태국 축구 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으로 낙점된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의 네 배에 달하는 연봉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매체 <더 따오 반 호아>는 21일(현지 시간) “니시노 감독은 미국 달러로 97만 달러(약 11억 4,000만 원)를 연봉으로 수령하게 된다. 이는 전임자 밀로반 라예바치(70만 달러, 한화 약 8억 2,000만 원)를 뛰어 넘는, 태국 축구 감독 역사상 최고 금액이다”라고 보도했다.

태국축구협회는 지난 17일 니시노 감독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새 출발을 하게 된 니시노 감독은 지난해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2개월 앞두고 일본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사령탑이다. 소방수로 투입됐던 니시노 감독은 일본의 16강 진출을 이끈 뒤 스스로 물러난 바 있다. 그는 태국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모두 이끌 예정이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예선을 비롯해 2019 필리핀 동아세안게임과 2020 태국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을 이끌게 된다.

이 매체는 니시노 감독의 연봉을 박항서 감독과도 비교했다. 매체는 “니시노 감독이 받게 되는 연봉은 박항서 감독의 네 배 수준이다”라며 “(니시노 감독 선임이) 태국 축구로선 필요한 도박이었다”라고 아울러 전했다. 니시노 감독은 황선홍 전 FC 서울 감독, 윤정환 전 울산 현대 감독과 경쟁을 뚫고 태국 대표팀 감독에 낙점된 바 있다.

한편, 현재 박 감독이 받는 연봉은 24만 달러(세후 약 2억 8,000만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이처럼 두 감독의 연봉 차가 큰 이유에 대해 “박 감독은 거의 무명의 포지션에서 베트남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반면 니시노 감독은 월드컵에서 성과를 낸 리더로서 태국 대표팀과 계약했다”라고 설명했다.

글=임기환 기자(lkh3234@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