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린드블럼-양현종 1회 무실점 ' 잠실 두산-KIA전, 우천 중단[오!쎈 현장]

이종서 입력 2019.07.26. 18:46 수정 2019.07.26. 18:49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우천으로 중단됐다.

두산과 KIA는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팀 간 10차전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두산은 린드블럼을, KIA는 양현종을 선발 투수로 내세웠고, 린드블럼은 1회를 삼자범퇴로 막고 양현종은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경기에 들어간 뒤 조금씩 내리기 시작된 비는 2회에 들어가기 전 빗줄기가 굵어졌고, 결국 우천 중단이 선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우천으로 중단됐다.

두산과 KIA는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팀 간 10차전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두산은 린드블럼을, KIA는 양현종을 선발 투수로 내세웠고, 린드블럼은 1회를 삼자범퇴로 막고 양현종은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경기에 들어간 뒤 조금씩 내리기 시작된 비는 2회에 들어가기 전 빗줄기가 굵어졌고, 결국 우천 중단이 선언됐다./ bellstop@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