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해외도 난리, "한국 축구 팬, 호날두 고소 위해 뭉쳐"..美 네티즌, "원래 건방진 놈"

이인환 입력 2019.07.30. 07:05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노쇼 사태가 전 세계적인 화제다.

미국 '야후'는 30일(한국시간) AFP 통신을 인용해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노쇼 사태로 인해 2000명 이상의 한국 축구 팬들이 집단 소송에 나서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다른 네티즌은 한국 팬들을 동정하며 "그들에 동의한다. 스타가 없는 공연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호날두가 벤치에 앉아 있었다고 한들, 적어도 티켓 값의 반이라도 돌려받아야 한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인환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노쇼 사태가 전 세계적인 화제다. 미국에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 '야후'는 30일(한국시간) AFP 통신을 인용해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노쇼 사태로 인해 2000명 이상의 한국 축구 팬들이 집단 소송에 나서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격인 '팀 K리그'와의 친선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6만 3000여명의 관중들이 지켜보고 있었지만 끝내 호날두는 나오지 않았다.

호날두는 당초 45분 이상 출전하기로 계약이 돼 있었지만 아무런 언질없이 출전하지 않았다. 벤치만 지켰던 호날두와 유벤투스는 사과 없이 그대로 출국해 버렸다.

이러한 작태로 인해 호날두는 '우리 형'서 한순간에 '날강두'가 됐다. 돌아선 팬심이 가장 무섭달까. 이번 친선전을 주도한 '더페스타'를 고소하기 위해 여러 로펌이 나섰다.

야후는 "호날두는 경기장을 매진시킨 한국 팬 6만 5000여명의 호소를 무시하고 단 1초도 뛰지 않았다. 분노한 팬들은 그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의 이름을 연호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집단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로펌은 빠른 시일 내로 이번 사건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 방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소송에 나설 것을 천명했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네티즌 역시 호날두의 행동에 대해 아쉬움과 불쾌함을 나타냈다. 한 네티즌은 "그는 2014년 댈러스에서 열린 AS 로마와 경기에서도 똑같은 짓을 했다. 라커룸에만 머무르고 벤치에 나타나지도 않았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다른 네티즌은 한국 팬들을 동정하며 "그들에 동의한다. 스타가 없는 공연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호날두가 벤치에 앉아 있었다고 한들, 적어도 티켓 값의 반이라도 돌려받아야 한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mcadoo@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