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캡틴 메시의 연설, "바르사 만세! 모든 대회 위해 싸우겠다"

이현호 기자 입력 2019.08.05. 04:02

FC바르셀로나의 주장 리오넬 메시가 새 시즌 각오를 밝혔다.

감페르컵은 바르셀로나의 시즌 출정식과 같은 경기다.

바르셀로나는 2018-19시즌 리그 우승을 거뒀지만, 국왕컵 준우승,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실패로 큰 실망을 남긴 바 있다.

이어서 메시는 "지난 시즌 쓴맛을 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어떤 후회도 없다. 우리는 리그에서 우승컵을 따냈다. 최근 11년 동안 8번의 리그 우승을 거뒀다. 정말 놀라운 성과다"라고 돌아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FC바르셀로나의 주장 리오넬 메시가 새 시즌 각오를 밝혔다.

바르셀로나는 5일 오전 3시(한국시간)부터 홈구장 캄 노우에서 아스널과 감페르컵을 치르고 있다. 감페르컵은 바르셀로나의 시즌 출정식과 같은 경기다. 전반전이 진행 중인 현재 아스널의 오바메양에게 실점하며 0-1로 끌려가고 있다.

경기에 앞서 메시가 마이크를 들고 경기장에 들어섰다. 메시는 "지난 시즌에 대해서 어떤 말을 꺼내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라며 어렵게 입을 열었다. 바르셀로나는 2018-19시즌 리그 우승을 거뒀지만, 국왕컵 준우승,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실패로 큰 실망을 남긴 바 있다.

이어서 메시는 "지난 시즌 쓴맛을 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어떤 후회도 없다. 우리는 리그에서 우승컵을 따냈다. 최근 11년 동안 8번의 리그 우승을 거뒀다. 정말 놀라운 성과다"라고 돌아봤다.

끝으로 "우리가 나아가야할 목표는 지난 시즌 목표와 같다. 우리 선수단, 코칭스태프를 믿는다. 모든 대회를 위해 다시 싸우겠다. 바르셀로나 만세! 카탈루냐 만세!"를 외쳤다. 메시의 당찬 연설 직후 팬들의 우렁찬 함성이 쏟아졌다.

사진=게티이미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