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한승규의 시즌 2호골, '후보가 된 영플레이어'는 도약할 수 있을까

김정용 기자 입력 2019.08.13. 09:10

한승규는 전북현대에서 주전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자신의 플레이스타일을 지키려 여전히 노력 중이다.

한승규는 임선영의 패스를 받아 전북의 두 번째 골을 넣으며 승기를 굳혔다.

한승규는 앞선 4월 FC서울전에서도 한 골을 넣어 2-1 승리를 이끌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바 있다.

한승규는 지난해 울산현대에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하며 스타 반열에 올랐고, 연말에는 대표팀 훈련에도 소집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한승규는 전북현대에서 주전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자신의 플레이스타일을 지키려 여전히 노력 중이다.

11일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라운드에서 전북이 포항스틸러스를 2-1로 꺾었다. 전북이 2경기 연속 무승부 후 거둔 소중한 승리였다. 같은 라운드에서 무승부에 그친 선두 울산현대와의 승점차를 2점으로 좁혔다.

승리로 가는 결정적인 장면은 후반 33분 한승규의 득점이었다. 한승규는 임선영의 패스를 받아 전북의 두 번째 골을 넣으며 승기를 굳혔다. 문전으로 침투하며 패스를 받은 뒤 슛을 할 듯 말듯 하며 수비수와 골키퍼의 타이밍을 빼앗았고, 그 다음 골키퍼 옆으로 유유히 공을 차 넣었다. 한승규의 기술과 담력을 보여주는 플레이였다.

한승규는 이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전북 이적 후 두 번째다. 한승규는 앞선 4월 FC서울전에서도 한 골을 넣어 2-1 승리를 이끌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바 있다. 전북 이적 후 넣은 골은 이 2개가 전부다.

한승규는 지난해 울산현대에서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하며 스타 반열에 올랐고, 연말에는 대표팀 훈련에도 소집됐다. 그러나 전북 이적 이후 뜻대로 일이 풀리지 않았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한승규처럼 볼 키핑이 길고 모험적인 패스를 하는 선수보다는 공 소유 시간이 짧고 안정적인 패스를 하는 손준호, 임선영을 선호했다.

갈수록 한승규의 자리는 좁아져 왔다.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에서 탈락한 뒤에는 체력을 안배할 필요도 없어졌다. 7월 이후 한승규는 두 차례 선발출장에 그쳤는데, 각각 임선영과 손준호가 출장할 수 없는 경기에서 대체멤버로 투입됐다. 한승규의 장점을 살리기 위해 전술적으로 기용하는 경우는 없었다.

포항전 역시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손준호 대신 겨우 선발로 뛴 경기였지만, 한승규는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는데 성공했다. 벤치에는 좀 더 모라이스 감독의 취향에 가까운 정혁이 있었지만, 한승규는 끝까지 교체되지 않고 풀타임을 소화했다. 전북 이적 후 두 번째 K리그 풀타임 경기였다.

한승규는 모라이스 감독의 주문에 완벽히 따르다보면 자신의 장점인 창의성을 잃어버릴 수 있기 때문에 타협점을 찾으려 노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단순한 패스만 하는 건 어렵지 않지만, 그럴 경우 더 건장한 손준호나 임선영보다 못한 선수로 전락할 수 있다. 그들과 달리 직접 드리블, 스루 패스 등 공격적인 플레이가 가능한 자신만의 장점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 한승규의 계산이다. 모라이스 감독도 한승규에게 편한 포지션을 물어보며 최소한의 배려를 해 줬다.

전북이 16일 치를 다음 경기는 선두가 달린 울산전이다. 울산 출신인 한승규에게는 더 욕심 나는 경기이기도 하다. K리그1은 어느덧 전체 일정의 3분의 1 정도만 남겨놓고 있다. 한승규가 유종의 미를 거두려면 지금부터 출장시간을 늘려가야 한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