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SC핫포커스]이승엽 계보 이을 대표팀 4번타자, 과연 누가 맡아야 할까

정현석 입력 2019.08.20. 12:32 수정 2019.08.20. 13:44

우리는 생생히 기억한다.

그야말로 대표팀 4번타자 이승엽 드라마였다.

관중석에서 야유가 나오고, 승장 인터뷰할 때마다 첫 질문은 '내일도 이승엽이 4번을 칩니까'였다.

그만큼 중요한 위치가 대표팀 4번 타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9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무사 키움 박병호가 안타를 치고 있다. 박병호는 리그 통산 52번째 2000루타를 기록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8.09/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우리는 생생히 기억한다. 올림픽 한·일전 이승엽의 극적인 홈런을….

2008년 8월22일, 우커송 야구장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4강전. 한국은 일본을 극적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2-2로 팽팽하던 8회 1사 1루에서 이승엽이 이와세로부터 부진을 만회하는 짜릿한 결승 투런 홈런을 뽑아내며 극일의 선봉에 섰다. 여세를 몰아 대표팀은 쿠바마저 물리치고 전무후무 한 올림픽 전승 우승의 신화를 창조했다.

그야말로 대표팀 4번타자 이승엽 드라마였다. 주연은 이승엽, 연출은 김경문 감독이었다. 뚝심의 승부사 김 감독은 극도로 부진하던 이승엽을 끝까지 믿었고 결국 최상의 결과를 이끌어냈다. 마음고생이 심했던 이승엽은 대회 도중 김 감독을 찾아 "한번 쉬었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김 감독은 단호했다. "딱 2경기만 해주면 된다"며 돌려보냈다.

표현은 안했지만 김 감독도 무척 힘들었다. 관중석에서 야유가 나오고, 승장 인터뷰할 때마다 첫 질문은 '내일도 이승엽이 4번을 칩니까'였다. 김 감독은 "감독은 믿음은 그럴 때 필요한 겁니다. 그래도 끝까지 안됐다면 제가 욕 먹을 각오를 했죠. 가장 힘들었던 건 제가 아니라 승엽이었어요"라고 회고했다.

최지만. AP연합뉴스

그만큼 중요한 위치가 대표팀 4번 타자다. '포스트 이승엽'. 11월 프리미어12를 앞둔 김경문 감독이 믿음을 줄 새로운 4번 타자는 과연 누구일까.

이승엽 처럼 고민 없이 낙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이승엽이 보여준 큰 경기에서 결정적인 순간 판을 뒤집을 수 있는 클러치 능력이다. 현재로선 가늠하기 어려운 춘추전국시대다.

일단 각 팀 중심 타자들이 떠오른다.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 SK 와이번스 최 정, 두산 베어스 김재환, KIA 타이거즈 최형우,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 LG 트윈스 김현수, NC 다이노스 양의지 등이다. 여기에 예비 엔트리에 포함된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도 후보가 될 수 있다.

사실 타고투저가 극심했던 지난해 기준이었다면 경쟁 자체가 치열해 고민이 컸을 것이다. 하지만 공인구 반발력 감소와 함께 홈런이 줄어든 올 시즌은 전혀 다른 고민이 생겼다. 누구에게 맡겨도 강한 확신을 가지기 힘든 상황이다. 19일 현재 홈런 20개를 넘긴 토종 타자는 박병호(23홈런)와 최 정(22홈런), 한화 이글스 이성열(21홈런) 셋 뿐이다.

2019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김재환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07.07/

지난해까지 보여줬던 퍼포먼스를 감안하면 박병호와 김재환이 양강 구도를 형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올시즌 김재환이 공인구 반발력 감소의 최대 피해자(14홈런)가 되면서 선택이 쉽지 않아졌다.

여러가지 경우의 수를 고려할 때 현재로선 박병호와 최지만의 양강 구도가 가장 유력한 그림이다. 대표팀 김경문 감독은 "여러가지 경우를 고려 중"이라며 "일단 선수 선발이 중요한 만큼 최종 엔트리까지 추린 뒤 결정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대표팀 최종 엔트리 28명은 10월 3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