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5경기 1골 6도움.. "최고의 활약", 황희찬에게 쏟아지는 찬사

김태석 입력 2019.08.20. 15:28

오스트리아 최강 레드불 잘츠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황희찬이 팀 동료들로부터 칭찬을 받고 있다.

2018-2019시즌을 함부르크에서 임대생으로 보낸 바 있는 황희찬은 2019-2020시즌에는 원 소속팀인 잘츠부르크의 일원으로서 소화하게 됐다.

오스트리아 매체 <스카이> 에 따르면 팀을 이끌고 있는 미국 출신 사령탑 제시 마쉬는 장크트 폴텐전이 끝난 후 1골 2도움을 기록한 황희찬에 대해 "최고의 활약"이라는 찬사를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경기 1골 6도움.. "최고의 활약", 황희찬에게 쏟아지는 찬사



(베스트 일레븐)

오스트리아 최강 레드불 잘츠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황희찬이 팀 동료들로부터 칭찬을 받고 있다.

황희찬은 2019-2020시즌 개막 후 상당히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2018-2019시즌을 함부르크에서 임대생으로 보낸 바 있는 황희찬은 2019-2020시즌에는 원 소속팀인 잘츠부르크의 일원으로서 소화하게 됐다.

황희찬은 자신이 자리를 비운 후 주전 입지를 탄탄히 다진 잠비아 출신 파트슨 다카와 2019 FIFA 폴란드 U-20 월드컵 득점왕 출신인 노르웨이 신성 에를링 브라우트 할란트에 다소 밀린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 황희찬은 시즌 개막 후 잘츠부르크의 다섯 차례 공식전에 모두 출전했지만, 풀타임 선발 출전을 한 건 지난 17일 치렀던 장크트 폴텐전이 유일하다. 나머지는 30분 가량의 짧은 출전 시간만을 소화했다.

하지만 공격 포인트가 매우 훌륭하다. 장크트 폴텐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했으며, 벌써 도움은 여섯 개나 기록하는 등 대단히 우수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정확히는 현재까지 다섯 경기에서 1골 6도움이다. 주전 경쟁 승자 여부를 떠나 황희찬 역시 주어진 출전 시간을 알차게 소화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또렷하게 드러내고 있다.

때문에 팀 내에서 칭찬이 자자하다. 오스트리아 매체 <스카이>에 따르면 팀을 이끌고 있는 미국 출신 사령탑 제시 마쉬는 장크트 폴텐전이 끝난 후 1골 2도움을 기록한 황희찬에 대해 “최고의 활약”이라는 찬사를 남겼다. 이날 경기에서 황희찬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터뜨린 할란트는 “황희찬과 같은 동료가 있으면 쉽게 경기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역시 황희찬의 도움을 받아 팀의 여섯 번째 득점을 만들어 낸 말리 출신 공격수 세쿠 코이타도 “황희찬이 내게 볼을 주고, 나 역시 마찬가지 플레이를 한다. 이것이야말로 팀 워크”라고 황희찬과 호흡에 대해 커다란 만족감을 보였다.

황희찬이 지금 과시하고 있는 최고의 페이스를 이어지는 경기에서도 되풀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황희찬이 속한 잘츠부르크는 오는 25일 잘츠부르크에 자리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예정된 2019-2020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5라운드에서 아드미라 바커전을 치를 예정이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