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OSEN

日의 망발, "한국만 올림픽 방사능 항의. 다른 나라는 우리 믿어"

이인환 입력 2019.08.21. 10:08 수정 2019.08.21. 10:12

일본 '산케이 스포츠'는 21일(한국시간) "도쿄 올림픽 참가 예정인 각국 NOC를 대상으로 한 선수단 단장 세미나에서 한국만 후쿠시마 농산물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라고 보도했다.

일본 내 대표적인 보수 언론인 산케이 신문의 계열사인 산케이 스포츠는 "한국의 NOC인 대한체육회는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 1 원전 사고 영향으로 선수촌에서 후쿠시마 농산물을 사용하는 것에 항의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엄격한 안전 기준을 만족한 식품만을 제공하기 때문에 전혀 문제 없다"

일본 '산케이 스포츠'는 21일(한국시간) "도쿄 올림픽 참가 예정인 각국 NOC를 대상으로 한 선수단 단장 세미나에서 한국만 후쿠시마 농산물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라고 보도했다.

일본 내 대표적인 보수 언론인 산케이 신문의 계열사인 산케이 스포츠는 "한국의 NOC인 대한체육회는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 1 원전 사고 영향으로 선수촌에서 후쿠시마 농산물을 사용하는 것에 항의했다"고 설명했다.

산케이스포츠는 "회의는 비공개였다. 하지만 복수 관계자 증언에 따르면 한국측은 후쿠시마 현지 식재료 농산물과 후쿠시마 목재로 지은 선수촌 건물들에 대해 공식적으로 항의했다"라고 밝혔다.

한국의 공식 항의에 일본측은 엄격한 안전 기준을 만족한 식품만을 제공하기 때문에 '전혀 문제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를 정화하는 대신 사람이 살 수 있는 피폭량 기준을 1밀리시버트(mSV)에서 20mSv로 올리는 꼼수를 통해 이재민들의 귀환을 강요한 바 있다. 기준을 충족시키는 대신 기준을 완화한 것이다.

앞서 미국 'LA 타임스'도 "올림픽 기간 동안 후쿠시마를 방문하는 선수들과 코치들도 방사능 문제에 노출될 수 있다. 암을 비롯한 그들의 건강 위험은 가면 갈수록 증가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산케이스포츠는 "한국말고 다른 국가들은 원전 사고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았다. 네덜란드의 올림픽 관계자는 후쿠시마 현에서 열리는 경기에 대해 '우리는 일본인을 믿고 문제가 없다'라고 답했다"고 주장했다.

도쿄 올림픽 조직 위원회는 공식 홈페이지에 올리는 송화 봉송 지도에는 남쿠릴 제도와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 표기했다. 남쿠릴이나 독도 모두 일본이 자국 영토라 주장하며 영토 분쟁을 일으키는 지역이다.

산케이스포츠는 "한국은 후쿠시마 문제와 동시에 독도 표기 문제에 대해서도 항의했다"라고 하며 "회의 당시는 큰 항의는 없었지만 한국측은 개별 교섭에서 계속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mcadoo@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