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한국 귀화 원하는 로페즈, "축구 인생 다시 쓰고 파"

임기환 입력 2019.08.23. 10:05

전북 현대의 외국인 공격수 로페즈가 자국 매체를 통해 다시금 한국 귀화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로페즈는 22일(현지 시간) 브라질 매체 <에스포르테 유오엘> 을 통해 "나는 귀화를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한국 국가대표팀에서 자리를 얻기 위해 경쟁해보고 싶다. 나와 내 가족 모두의 꿈이다"라고 한국 귀화에 대한 의사를 재차 드러냈다.

로페즈는 올 초에도 국내 언론을 통해 한국 귀화에 대한 바람을 밝힌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귀화 원하는 로페즈, "축구 인생 다시 쓰고 파"



(베스트 일레븐)

전북 현대의 외국인 공격수 로페즈가 자국 매체를 통해 다시금 한국 귀화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로페즈는 22일(현지 시간) 브라질 매체 <에스포르테 유오엘>을 통해 “나는 귀화를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한국 국가대표팀에서 자리를 얻기 위해 경쟁해보고 싶다. 나와 내 가족 모두의 꿈이다”라고 한국 귀화에 대한 의사를 재차 드러냈다.

로페즈는 올 초에도 국내 언론을 통해 한국 귀화에 대한 바람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한국 축구는 아직 귀화 선수를 받은 사례가 한 건도 없다. 최근 엘케손 등 브라질 출신 선수들이 대거 중국 국가대표팀에 합류한 중국과 대조적이다.

로페즈는 “한국이라는 나라에 100% 적응했다. 축구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에서 말이다. K리그에서 150경기 정도 뛰었고 리그 우승 두 번,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우승 한 번씩 달성했다. 이제 한국 축구에서 나의 스토리를 다시 쓰고 싶다. 오랫동안 이곳에 머무르고 싶다. 아직 해야 할 것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2015년 제주 유나이티드를 통해 K리그에 데뷔한 로페즈는 이듬해 전북으로 이적, 이번 시즌 현재까지 리그 145경기에 출전해 80개의 공격 포인트(48골 32도움)를 올렸다. K리그 최고 공격수 중 한 명으로, 실력적 측면에선 대표팀에 충분히 갈 만 한 선수다.

글=임기환 기자(lkh3234@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