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worldsoccer

'손흥민 복귀' 토트넘, 에릭센·은돔벨레 제외 배경은[토트넘-뉴캐슬]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입력 2019.08.26. 00:12
자동 요약

출장정지 징계에서 풀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을 통해 복귀전에 나선다.

손흥민은 26일 오전 0시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캐슬과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선발로 나선다.

앞서 손흥민의 선발을 전망한 현지 언론들은 루카스 모우라의 자리를 손흥민이 꿰찰 것으로 내다봤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에릭센을 대신 선발에서 뺐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출장정지 징계에서 풀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을 통해 복귀전에 나선다.

손흥민은 26일 오전 0시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캐슬과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선발로 나선다.

손흥민은 4-2-3-1 전형의 2선 측면 공격수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해리 케인이 최전방에 나서고, 손흥민과 에릭 라멜라, 루카스 모우라가 2선 공격진을 구축하는 형태다.

영국 유력지 가디언 등 일부 언론들은 손흥민의 선발 출전 가능성을 낮게 점쳤지만,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이 출전 가능한 상태가 되자 바로 선발로 내세웠다.

지난 맨체스터 시티와의 2라운드와 비교하면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가 선발로 나서는 대신,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탕귀 은돔벨레가 빠졌다.

에릭센의 경우 손흥민이 선발로 복귀하면서 그 희생양이 됐다. 에릭센의 선발 제외는 지난 아스톤 빌라과의 개막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손흥민의 선발을 전망한 현지 언론들은 루카스 모우라의 자리를 손흥민이 꿰찰 것으로 내다봤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에릭센을 대신 선발에서 뺐다.

구단과의 재계약 협상 거절 이후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이적설도 에릭센의 팀내 입지에 변화를 준 것으로 풀이된다.

ⓒAFPBBNews = News1

앞서 6000만 유로(약 804억원)의 이적료를 통해 토트넘 구단 최고 이적료 신기록을 세웠던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도 뉴캐슬전 선발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은돔벨레는 가벼운 부상(넓적다리)으로 출전 명단에서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자리는 대신 무사 시소코가 메운다. 해리 윙크스와 함께 중원을 꾸리는 형태다.

이밖에 대니 로즈와 다빈손 산체스,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카일 워커-피터스가 꾸리는 수비라인은 최근 3경기 연속 유지된다. 골문 역시 변함없이 위고 요리스가 지킨다.

한편 토트넘-뉴캐슬전 중계는 스포티비 등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토트넘-뉴캐슬 공식 선발라인업

*토트넘(4-2-3-1) : 요리스(GK)- 로즈, 산체스, 알데르베이럴트, 워커-피터스 - 시소코, 윙크스 - 손흥민, 라멜라, 루카스 - 케인

*뉴캐슬(3-4-3) : 두브라브카(GK) - 셰어, 라셀레스, 듀멧 - 리치, 하이든, 롱스태프, 크래프 - 알미론, 조엘린톤, 생-막시맹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holic@sportshankoo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