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worldsoccer

질주하는 '황소' 황희찬, '3분 동안' 시즌 2·3호골 폭발

이준혁 인턴기자 2jh@kyunghyang.com 입력 2019.08.26. 00:38 수정 2019.08.26. 01:27
질주하는 황희찬. 잘츠부르크 트위터 제공

한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23)이 3분 동안 두 골을 내리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26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5라운드 플라이어알람 아드미라를 상대로 선발 출전해 멀티골을 넣었다.

황희찬의 두 골은 단 ‘3분’만에 터져나왔다. 황희찬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21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황희찬의 킥은 오른쪽 구석으로 빨려들어가며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멀티골은 필드골로 기록했다. 황희찬은 전반 23분 미나미노 타쿠미의 패스를 받아 다시 한번 오른발 슛으로 상대 왼쪽 골문을 노리며 멀티골에 성공했다.

지난 주말 장트 펠텐과 정규리그 4라운드 경기에서 1골 2도움 맹활약을 펼친 황희찬은 두 골을 추가하며 컵경기 포함 총 6경기에서 3골 6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준혁 인턴기자 2jh@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