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worldsoccer

무기력한 패배, 하지만 손흥민이 돌아왔다

김태석 입력 2019.08.26. 02:24
자동 요약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 전력에 복귀했다.

토트넘은 후반전 내내 뉴캐슬 진영에서 플레이를 했고, 손흥민은 왼쪽 터치라인은 물론 골문 앞과 반대편 측면까지 부지런하게 오가며 찬스를 모색했다.

팀에 기여하고자 한 손흥민, 그리고 손흥민의 복귀로 공격력이 배가될 것으로 기대한 토트넘 모두 다소 허탈할 결과다.

무기력한 패배, 하지만 손흥민이 돌아왔다



(베스트 일레븐)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 전력에 복귀했다. 좌우 측면을 활발하게 오가며 공격의 돌파구를 마련하려 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소득이 없었다.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26일 새벽 0시 30분(한국 시각)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0-1로 패했다. 토트넘은 전반 27분 조엘리톤에게 내준 실점을 만회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고, 토트넘은 2019-2020시즌 첫 패를 기록했다.

승패를 떠나 손흥민에게는 무척이나 반가울 경기였다. 손흥민은 2018-2019시즌 리그 최종라운드 본머스전에서 퇴장당하면서 이번 시즌 초반 두 경기 출전 금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 때문에 시즌 개막 후 토트넘 경기를 관중석에서 지켜봐야했다. 곧바로 팀 동료들과 함께 할 수 없어 아쉬움이 컸을 듯하지만, 반대로 두 경기를 쉬면서 최적의 몸 상태를 갖춰 이번 뉴캐슬전에 임할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내세운 4-2-3-1 포메이션의 왼쪽 날개 공격수로 출전했다. 플랫 3 수비진을 가동하며 경기 초반부터 밀집 수비 대형을 이룬 뉴캐슬의 뒷마당을 공략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전반전에는 토트넘 공격수 중 가장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20분 박스 안을 돌파하다 상대 수비수에 넘어져 페널티킥을 유도할 뻔한 상황을 만드는가 하면, 전반 32분에는 우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장기인 발리슛으로 연결해 뉴캐슬 수문장 마르틴 두브라프카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 두 장면은 전반전 종료 직전 해리 케인의 크로스를 이어받은 루카스 모우라의 슛과 더불어 전반전 동안 토트넘이 만들어 낸 가장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후반전에는 쉽지 않은 흐름이었다. 조엘리톤의 득점으로 리드를 잡은 뉴캐슬이 거의 공격을 포기하다시피 수비에만 치중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토트넘은 후반전 내내 뉴캐슬 진영에서 플레이를 했고, 손흥민은 왼쪽 터치라인은 물론 골문 앞과 반대편 측면까지 부지런하게 오가며 찬스를 모색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지오바니 로 셀소 등 창의적인 기량을 가진 공격 자원을 투입해 선발로 뛰고 있는 해리 케인과 손흥민의 파괴력을 끌어올리려 했으나, 뉴캐슬 골문 앞에 포진된 두 줄 수비의 벽을 깨뜨리는 데 애먹었다.

결국 복귀전에서 이렇다 할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토트넘의 0-1 패배라는 아쉬운 결과를 받아들여야 했다. 팀에 기여하고자 한 손흥민, 그리고 손흥민의 복귀로 공격력이 배가될 것으로 기대한 토트넘 모두 다소 허탈할 결과다. 하지만 이날 토트넘 공격수 중 가장 날카로운 면모를 보였다는 점을 떠올린다면 비관적일 필요가 없는 경기다. 손흥민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