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worldsoccer

'복귀전 풀타임' 손흥민, 복귀전 평점 6.6..팀 내 5위

입력 2019.08.26. 02:56
자동 요약

징계를 마치고 돌아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복귀전에서 팀 내 5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홈경기에서 뉴캐슬에 0-1로 졌다.

토트넘 선수 가운데 5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무사 시소코가 7.1점으로 토트넘 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고, 해리 윙크스가 6.9점으로 뒤를 이었다.

복귀전을 치른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징계를 마치고 돌아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복귀전에서 팀 내 5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홈경기에서 뉴캐슬에 0-1로 졌다.

지난 라운드에서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와 1-1 무승부를 연출했던 토트넘은 개막 후 2연패로 하락세인 뉴캐슬을 상대로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볼 점유율에서는 80%-20%로 압도했지만, 상대 밀집 수비를 뚫지 못하고 끝내 득점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팀의 첫 슈팅을 비롯해 총 6개의 슈팅을 시도했고 그중 2개는 골문 안으로 향했다.

전반 33분 페널티 지역 안에서 크로스를 받아 때린 슛은 비록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상대 골키퍼의 간담을 서늘하게 할만한 위협적인 슈팅이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6을 부여했다. 토트넘 선수 가운데 5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무사 시소코가 7.1점으로 토트넘 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고, 해리 윙크스가 6.9점으로 뒤를 이었다.

그다음은 대니 로즈(6.8점), 다빈손 산체스(6.7점), 손흥민 순이었다.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해 슈팅 1개에 그친 케인은 5.8점을 받았다.

손흥민과 볼을 다투는 파비안 셰어(왼쪽) [로이터=연합뉴스]

뉴캐슬은 수비수들의 평점이 높았다.

센터백을 봤던 파비안 셰어와 자말 라셀레스가 각각 7.8점, 7.7점으로 평점 1, 2위에 올랐다.

결승 골을 넣었던 조엘린통은 7.4점을 받았다.

trauma@yna.co.kr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