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팀 완봉승 기여한 '투수' 마틴, 102년만에 MLB 진기록

이상학 입력 2019. 08. 28. 20:15

기사 도구 모음

이제는 마운드에 선 모습이 어색하지 않다.

LA 다저스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36)이 또 다시 투수로 나서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 이후 투타겸업이 아닌 순수 야수가 투수로 완봉승에 기여한 건 마틴이 처음이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9-0 상황에서 (앞선 투수) 케일럽 퍼거슨에게 2이닝을 맡기는 것과 그렇지 않은 건 내일 경기에 차이가 크다"며 마틴의 1이닝 마무리 가치를 높이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이제는 마운드에 선 모습이 어색하지 않다. LA 다저스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36)이 또 다시 투수로 나서 무실점으로 막았다. 팀 완봉승에도 기여했다. 

마틴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치러진 2019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원정경기에 투수로 깜짝 등판했다. 9-0으로 크게 리드한 9회말 다저스의 마지막 투수로 출격했다. 

마틴은 첫 타자 타이 프랑스에게 좌측 2루타를 맞았지만 오스틴 앨런을 파울팁 삼진, 헌터 렌프로를 2루 땅볼, 프란시스코 메히아를 1루 내야 뜬공 처리하며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포수 윌 스미스와 승리의 포옹을 했다.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 이로써 마틴은 올 시즌 4차례 구원등판에서 4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2탈삼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점수차가 크게 벌어졌다고 해도 포수가 투수로 나서 4경기 연속 무실점은 흔치 않은 일이다. 

‘MLB.com’에 따르면 팀 완봉승 경기에 야수가 투수로 나선 건 무려 102년 만이다. 지난 1917년 10월4일 뉴욕 자이언츠 소속이었던 ‘명예의 전당’ 1루수 조지 켈리가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투수로 나서 5이닝 무실점으로 막고 6-0 팀 완봉승을 함께했다. 그 이후 투타겸업이 아닌 순수 야수가 투수로 완봉승에 기여한 건 마틴이 처음이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9-0 상황에서 (앞선 투수) 케일럽 퍼거슨에게 2이닝을 맡기는 것과 그렇지 않은 건 내일 경기에 차이가 크다”며 마틴의 1이닝 마무리 가치를 높이 평가했다. 최고 89.2마일(143.6km) 패스트볼에 체인지업과 커브까지 구사한 마틴, 점점 투수로서 입지를 점점 넓혀가고 있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